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침착맨, 주호민이 이용진과 유쾌한 케미를 과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코너 '튀르키예즈 온 더 블럭'에는 '제 2의 용진호를 꿈꾸는! 서로 못 갈궈서 안달 난! 침착맨♥주호민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용진은 오프닝부터 재밌는 상황을 연출했따. 한 놀이터에서 놀고있는 침착맨과 주호민.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단체사진을 찍기도.

이후 한 카페로 자리를 옮긴 세 사람. 이용진은 "두 분이 원래 터키즈일 때부터 러브콜을 보냈는데 결국은 튀르키예즈에 출연을 해주셨다. 유퀴즈에는 바로 서브 MC를 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침착맨은 "(제작진으로부터) 전달이 됐냐? 내가 왜냐하면 방송을 안 나간다고 해놨었다. 나중에 나간다고 했는데 나 한 번 제작진 한 번 일정이 밀려서 이렇게 됐다"고 해명했다.

주호민은 "나는 몰랐던 이야기다. 그냥 이번에 처음 나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폭소를 유발했다. 이용진은 "이 유튜브 콘텐츠에 강세를 띄고 계신 두 분이다. 평소 우리를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주호민은 "아내가 정말 좋아한다. 맨날 뭘 보고 웃고 있다. 그러면 튀르키예즈 였다. 여기 나온다고 딱히 일정을 공유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용진은 또 "소개를 할 때 항상 전 웹툰작가 현 유튜버라고 하신다. 왜 그런 이유가 있느냐?"고 물어봤다. 침착맨은 "그렇게 말하지 않으면 그림 언제 다시 그리냐고 물어봐서 그렇다"고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로의 존재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침착맨은 "기연이다 기연. 감사한 존재다"라고 짧게 답변했다. 주호민은 "난 침착맨 같은 경우 평생 만화를 그리면서 살거라 생각했는데 뭔가 새로운 모습을 끄집어내준 그런 사람이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달했다.

주호민은 "둘이서 인터뷰를 한 것이 처음이다. 이런 귀중한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