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개그맨 김준호가 "지민아 사랑해"라고 울부짖은 이유는 무엇일까.

25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동해 앞바다에서 펼쳐진 허경환의 질투 유발 콩트에 이어 이번에는 '김지민의 남사친' 허경환을 질투하다 못해, 질투에 눈이 멀어 버린 김준호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김준호, 이상민, 허경환은 김지민이 데려간 뜻밖의 장소에 잠시 당황했다. 그들 눈앞에는 보기만 해도 온몸이 짜릿해지는 스릴 만점 놀이기구가 펼쳐져 있었던 것. 겁이 많은 김준호는 엄청난 속도로 하늘을 가로지르는 놀이기구를 필사적으로 거부했다.

그러나 허경환의 질투 유발 작전에 넘어가 결국 마지못해 탑승했다고. 공중에서 눈도 제대로 못 뜨고 폭풍 오열하는 준호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그런 상황에서도 "지민아 사랑해"를 외치는 준호의 애절함(?)이 녹화장을 웃프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지민이 어머니를 위해 지은 동해 하우스에서 김준호는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허경환이 식사 준비를 하는 김지민을 돕겠다고 나선 것. 이에 질투심이 폭발한 김준호는 허경환을 내쫓고 똥손 요리 실력을 뽐냈다. 하지만 현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어 여자친구 김지민은 물론, 母벤져스와 서장훈까지 분노를 금치 못했다.

갑자기 걸려 온 김지민 어머니의 전화 한 통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되었지만, 김준호는 홀로 말을 잇지 못했다고. 과연 김지민의 동해 하우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