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남매' 첫회 시청률 굴욕, 전작 '현재는 아름다워'보다도 낮은 20.5%


‘삼남매가 용감하게’가 첫회 시청률 20.5%로 시작했다. 이는 전작 ‘현재가 아름다워’ 첫회인 24.5%보다 좋지 못한 성적이며 마지막회 시청률인 29.4%에 비해서는 10%가량 낮은 수치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1회는 K-장녀 김태주(이하나 분)와 K-장남 이상준(임주환 분)이 각각 의사와 환자로 병원에서 운명적으로 마주쳤다.

이날 김태주는 흰 가운을 입은 의사로 등장, 진상 환자에게 시달리는 모습으로 이야기의 시작을 알렸다. 무뚝뚝하고 공격적인 성격을 지닌 김태주는 진상 환자에게 지지 않고 맞서다 경찰서에 가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차녀 김소림(김소은 분)의 숨 막히는 상견례 장면에서는 ‘삼남매네’ 가족의 갈등이 예고됐다. 소림과 조남수(양대혁 분)의 신혼집 문제에 대해 양가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삼남매 엄마 유정숙(이경진 분)이 현재 태주와 소림이가 사는 아파트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하면 된다는 폭탄 발언으로 가족 모두가 당황스러워했다. 식당에서 나와 엄마와 다투던 태주, ‘장녀’이기에 동생들에게 항상 양보하며 자라온 고충과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삼남매' /사진제공=KBS
'삼남매' /사진제공=KBS
여기에 장녀 태주에게 기대를 걸며 살아온 유정숙과 그동안 쌓인 감정들이 폭발하게 된 태주의 과거 서사가 그려졌다. 사실 유정숙은 남편과 사별한 후 김행복(송승환 분)과 재혼한 사이였다. 당시 정숙은 힘없고 초라한 차림으로 어린 딸 태주와 함께 길을 걷다 ‘행복 칼국수’에 들어가 음식을 시켜 먹으며 행복과 인연을 쌓아갔다. 이후 그녀는 어린 태주와 함께 재혼 허락을 받기 위해 찾아간 그의 어머니 최말순(정재순 분)에게 구정물을 뒤집어쓰는 등 갖은 수모를 당했다. 정숙은 어린 딸 태주에게 “태주야, 공부 열심히 해야 된다. 니가 공부를 잘해야 할머니가 엄마랑 너를 무시 못 해. 그리고 동생들도 잘 돌봐주고”라고 말했다.

톱스타 이상준으로 모습을 드러낸 임주환도 강한 임팩트를 줬다. 의대 유급에 관한 스트레스와 장녀의 고충으로 울고 있던 태주와 액션 연기를 하다 팔을 다친 상준이 병원에서 의사와 환자로 우연히 만나 서로 이야기를 나눴다. 어릴 적부터 서로의 집안에 대해 잘 알 정도로 가까운 관계였던 태주와 상준이 재회하면서 달달한 기류를 형성했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2회는 25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