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화면


개그맨 정성호가 가수 임재범과의 마냥 웃을 수 없던 헤프닝을 이야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정성호, 박슬기, 김보민, 양승원이 출연, 아는형님 멤버들과 유쾌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정성호는 "이곳에 민철기 감독님이라고 계신다. 그 분이 '정재범' 캐릭터를 처음 만드셨다. 나에게 처음 한 번만 녹화를 해보자고 하셨다. 그래서 딱 만들었는데 방송을 못 내본다고 연락을 하셨다"고 말했다.

앞서 정성호는 임재범을 모창하는 캐릭터 '정재범'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정성호는 "내가 임재범 형님에게 허락을 받아달라고 부탁하더라. 근데 그게 말이 되냐?"라고 되물었다.

강호동은 "민철기 감독님이 지금 우리 방송반에 계신다. 그런 부탁은 PD가 알아서 해야 되는거 아니냐?"라며 의아해 했다. 정성호는 "그래서 방송을 안 내보내고 있다가 한 포털 사이트에 내 사진이 딱 떴다. '임재범 도플갱어'로 화제가 됐다. 감독님에게 전화했더니 임재범 형님이 영국을 가셨다고 하더라"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또 "그렇게 방송이 나갔다. '정재범' 캐릭터가 대박이 났다. 이게 좋은 것이 있으면, 나쁜 것도 오더라. 영국에서 임재범 형님이 돌아오셨다. 진짜 거짓말이 아니라 방송국에서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울렸다"며 급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정성호는 "이게 벨소리가 어떻게 들리냐면 임재범 형님이 전화 받으라고 하는 것 같았다. 방송국에서 정말 거짓말이 아니라 쭈그려 받았다. 받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임재범 형님이 전화 오셨다. 죄송하다고 계속 사과를 드렸다"고 했다.

정성호의 사과를 듣던 임재범은 "성호 씨? 성호 씨 내가 가장 힘들 때가 있었어요. 그 때 나쁜 생각도 많이 했어요. 근데 그걸 잡아준 게 성호 씨의 '주연아'였어요"라고 언급했다. '주연아'는 정성호가 배우 한석규 성대모사로 인기를 끌었던 대표작.

임재범은 "그거 보면서 다시 웃고 희망을 가졌어요. 마음껏 해요"라고 격려했다고. 이에 정성호의 임재범 성대모사 일화는 훈훈하게 마무리 됐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