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스틸 / 사진제공=tvN
'블라인드' 스틸 / 사진제공=tvN


옥택연이 조커 살인사건의 결정적 단서를 잡아낸다.

사건의 발자취를 쫓을수록 궁금증을 자극 중인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에서 형사 류성준(옥택연 분)이 조커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정만춘(전진우 분)과 단 둘이 독대 중인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돋운다.

앞선 방송에서는 조커 살인사건 국민참여재판의 배심원이었던 '코코맘' 염혜진(백승희 분)이 살해당한 채 발견돼 경악을 자아냈다. 조커 살인사건과 동일한 시그니처가 피해자에게 발견되며 두 사건 사이에 떼려야 뗄 수 없는 깊숙한 연결고리가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 바.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 중이던 류성준은 조은기(정은지 분)를 잡아 인질극을 벌이는 등 배심원들에게 깊은 원한을 품었던 정만춘을 확실한 범인이라 보고 그를 찾아 나섰다.

하지만 범인이 귀가 중이던 염혜진을 납치하고 살해하던 그 시각, 정만춘은 조은기의 집에 있었던 상황. 조은기를 통해 알리바이가 확인되면서 정만춘은 자연스럽게 염혜진 살인사건의 용의 선상에서 제외됐다. 뿐만 아니라 정만춘은 계속해서 자신이 조커 살인사건의 진범이 아니라는 것을 주장해왔으며 백문강(김법래 분)에겐 '정윤재'라는 인물이 이 모든 일을 사주했다고 실토했던 터.

하나둘씩 단서가 나올수록 더욱 혼돈을 야기 중인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류성준의 대담한 기질이 또 한 번 발취돼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얼마 전 자신에게 자상을 남긴 정만춘과 어떤 보호막도 없이 대치하고 있는 류성준의 태도가 외려 보는 이들을 살 떨리게 만든다.

이어 인질극에서 살벌했던 분위기는 온데간데없이 류성준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정만춘의 모습이 의아함을 더한다. 절박함이 고스란히 드러난 정만춘의 뒷모습과 이를 대하는 류성준의 표정에는 당혹감이 묻어나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만남에서 정만춘은 조커 살인사건 해결에 꼭 필요한 정보를 가지고 류성준에게 거래를 시도할 예정이다. 사건 해결에 누구보다 혈안이 돼 있는 류성준이 과연 정만춘의 요구 조건에 응하고 단서를 얻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열혈형사 옥택연의 조커 살인사건 추적기는 24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 4회에서 계속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