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이하나가 하얀 가운을 입은 의사로 변신, 신경전을 벌인다.

24일 첫 방송 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측이 본방송을 앞두고 이하나의 스틸을 공개했다. 정신없는 응급실 안에서 긴장감이 넘치는 상황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극 중 이하나는 K-장녀로 태어나 가족을 위해 양보하며 자라온 김태주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의사 또한 진정 자신이 원해서 된 직업이 아니라는 고충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의 공감을 끌어낼 예정이라고.

공개된 스틸 속 이하나는 정신없는 분위기 속 응급실을 뛰어다니며 열혈 의사 모드를 가동, 시시각각 변하는 초집중 표정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응급실 당직을 서고 있는 이하나는 응급실 침상에 앉아있는 환자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매서운 눈빛으로 남성을 바라보는 그녀의 얼굴에서는 비장한 각오와 날 선 긴장감마저 감돌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은 어떠한 이유에서 서로를 분노 가득한 얼굴로 바라보고 있는 것인지, 첫 방송부터 펼쳐질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기대하게 만든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제작진은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이하나의 진가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K-장녀 김태주 캐릭터에 착붙한 이하나의 극적인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