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사진제공=JTBC


코미디언 양승원이 배우 송중기와의 일화를 전한다.

2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은 성대모사 끝판왕 특집으로 꾸려진다. 이에 정성호, 박슬기, 김보민, 양승원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수많은 배우의 목소리부터 특유의 표정까지 완벽히 모사하는 것은 물론, 재치 있는 애드리브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양승원은 드라마 ‘빈센조’에 출연한 일화를 공개하며 송중기와의 인연을 언급한다. 양승원은 “드라마 현장에서 식사 중에 송중기가 다가와 ‘유튜브 잘 보고 있다’라며 말을 걸었다”라고 운을 띄운다. 이어 “송중기에게 ‘저보다 형님이시니 말씀 편하게 하세요’라고 말했더니 매우 놀라시더라”라며 웃픈 첫 만남의 기억을 떠올린다.

또한 유튜버 쓰복만으로 알려진 성우 김보민은 실제 성우들이 녹음한다는 로봇청소기부터 밥솥의 AI 음성을 재현하는 것은 물론, 내비게이션의 안내 음성과 똑같은 목소리로 택시 기사님을 깜짝 놀라게 했던 에피소드까지 전해 형님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또 김보민은 림보 하는 ‘펜트하우스’ 속 주단태와 ‘스카이캐슬’의 김서형 성대모사를, 양승원은 ‘우리들의 블루스’ 차승원 성대모사 등 신상 개인기를 공개한다.

대한민국 특급 배우들의 목소리가 총출동하는 ‘아는 형님’ 정성호, 박슬기, 김보민, 양승원 편은 24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