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배우 천정명의 집이 최초 공개된 가운데, 역대급 깔끔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천정명이 출연했다.

이날 천정명은 "이 집에 이사 온지 8년차"라며 "처음 든 느낌이 혼자 살기 재밌겠다 싶더라"라며 집을 공개했다.

집 내부는 깔끔함 그 자체였다. 빈티지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널찍한 거실 한 가운데는 자연광을 받아들이는 천장이 있어 일부가 뚫려 있었다. 천정명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서 하나를 선택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다. SNS가 발달하지 않았을 때는 인테리어 잡지를 많이 보면서 참고했다”라며 “빈티지 가구를 알게 된 시점이 오래 됐는데, 그때부터 거기에 매료 됐다”라고 설명했다.

옷방은 군대 관물대를 보는 듯 칼각으로 정리돼 있었다. 종류, 색깔별로 완벽하게 정리된 옷방에 코드 쿤스트는 “나도 옷 정리는 뒤지지 않는 편인데 이건 따라잡을 수가 없네”라고 인정했다.

한강과 남산이 한 눈에 보이는 루프톱도 공개했다. 천정명은 “상쾌해지고 정신이 맑아진다. 이 집을 옥상 루프톱 때문에 선택했다. 친구들을 가끔씩 초대해서 바비큐 파티를 하거나 태닝을 한다”라고 말했다.

구두 전용 펜트리도 있었다. 천정명은 “구두를 좋아하는 편이다. 하나씩 사다 보니 저렇게 쌓였다. 어떤 분들은 ‘구두가 저렇게 많아’라고 생각하겠지만 나는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일할 때도 사용하고 있고 평상시에도 신고 있다”라고 밝혔다.

천정명은 마트에 가기 전 여러 번의 옷을 갈아입으며 고민했다. 천정명은 "요새 좀 깔끔하게 입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너무 편하게 입고 다니니까 살이 찌더라. 최근에 12kg 뺐다. 안 어울렸던 옷이 어울리기 시작해서 그게 재밌더라"고 말했다.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천정명의 다양한 취미 생활도 공개됐다. 구두 마니아답게 그는 좋아하는 구두 몇 켤레를 골라 관리에 돌입했다. 범상치 않은 슈케어박스가 등장했고, 그 안에서는 클래식한 도구들이 줄줄이 나왔다.

특히 사슴 뼈로 주름을 펴는 작업이 시선을 끌었다. 천정명은 "구두 주름 부분이 찢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오래 신기 위해 사슴 뼈로 주름을 펴 준다. 사슴 뼈가 콜라겐 덩어리라 하더라. 계속 비벼 주면서 유분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짓수로 땀을 빼기도. 체육관의 평생 회원이라는 천정명은 최상위 레벨인 블랙 벨트를 착용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11년 만에 블랙 벨트를 받았다"라며 "주짓수가 뭔지 궁금해서 체육관을 찾아갔다가 나랑 잘 맞아서 느낌이 왔다. 운동하다가 많이 다치기도 했다. 보통은 다치면 안 하는데 재미있어서 빠져 버렸다. 내게는 오아시스 같은 존재"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