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육성재가 친구 신주협의 극단적 선택에 오열한 가운데, 최원영을 찾아가 절박한 마음으로 밥을 먹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치열하게 살아가지만 흙수저의 처지를 벗어나지 못하는 승천(육성재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무명의 웹툰 작가 지망생인 승천의 아버지 이철(최대철 역)의 열렬한 팬이 다름 아닌 황태용(이종원 역)임이 드러났다. 태용은 승천과 같은 반 친구이자 대한민국 대표 재벌 도신 그룹의 후계자로 모두의 선망을 한몸에 받는 인물. 하지만 그런 태용이 강압적인 아버지 황현도(최원영 역)를 두려워한다, 아버지 몰래 웹툰을 보면서 해방감을 느낀다는 사실이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승천은 좌판에서 수상한 물건을 파는 할머니(송옥숙 역)를 만나게 됐다. 할머니는 승천에게 금수저를 보여주며 "동갑인 아이의 집에 가서 이 수저로 밥을 세 번만 먹으면 그 아이의 부모가 네 부모가 된다"며 승천을 현혹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반신반의한 마음으로 금수저를 구입한 승천은 계획적으로 태용에게 접근해 그의 집에서 밥을 먹기 시작했다. 아버지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컸던 태용 역시 승천의 뛰어난 두뇌를 이용했다. 자신을 만족시켰던 아들의 투자보고서가 승천에 의해 대필 된 것임을 알게 된 현도는 몹시 노여워했다. 그 결과 승천은 현도의 음모에 휘말려 금전을 갈취했다는 누명을 쓰고 퇴학당할 위기에 처했다.

승천의 아버지 이철은 태용의 새어머니 서영신(손여은 역) 앞에서 무릎을 꿇으며 아들을 용서해 달라고 애원했다. 이를 보고 굴욕감에 사로잡힌 승천은 태용과 나눈 대화를 몰래 녹음해 진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태용과 빗속에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강물에 빠진 승천이 의식을 잃기도.

가까스로 정신을 차려 강에서 헤엄쳐 나온 승천은 다짜고짜 태용의 집에 쳐들어갔다. 현도에게 "밥 한 번만 먹게 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 돌아온 승천의 독기 가득한 눈빛과 패기 넘치는 태도에 묘한 미소를 짓는 현도의 대치가 숨 막히는 엔딩을 탄생시켰다.

반면 나주희(정채연 역)가 승천이 일하는 편의점에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오게 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은 시작됐다. 함부로 웃지 말라는 승천의 염세적 태도와 차갑기만 한 승천에게조차 설레는 주희의 밝은 모습이 대비됐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