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나혼산 하차' 허니제이, 태명은 '러브'…"예비남편, 생선살도 발라줘"


[종합] ' 나혼산 하차' 허니제이, 태명은 '러브'…"예비남편, 생선살도 발라줘"
댄서 허니제이가 결혼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허니제이는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결혼 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했다.

전현무는 허니제이의 임신 사실을 전하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기안84는 수줍게 허니제이에 꽃다발을 건넸다. 허니제이는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허니제이는 “실감이 안 나다가 이제 조금씩 실감이 난다. 태명은 러브다”라고 전했다.

태명을 러브로 지은 이유를 묻자 허니제이는 “2세 이름을 제가 미리 지어놨었다. 그 이름이 러브다. 그게 태명이 됐다”라며 “그렇게 짓고 싶다고 생각하고 2세 이름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아기가 생긴 다음에 남편 되실 분이 바로 러브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허니제이는 "진짜 신기한 게 (남자친구가) 절 처음 만났을 때부터 결혼 얘기를 자꾸 했었다"라고 운명 같은 인연을 전했다. 이에 박나래도 “결혼할 사람은 한 번에 알아본다더라”라며 공감했다.

또한, 허니제이는 “밥을 먹는데 생선을 다 발라주더라”라며 예비 신랑의 다정한 모습에 대해 말했다. 이때 코드 쿤스트가 김광규도 자기 생선을 발라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가 “허니제이의 어떤 면에 반한 건가?”라고 하자, 허니제이가 “제가 되게 착해 보였다더라”라며 예비 신랑의 심쿵 포인트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친구들이 다 같이 모인 자리에서 누가 물을 쏟았나 그랬는데 제가 아무 말 없이 휴지를 돌돌 말아서 그걸 그냥 제가 닦았다. 그거 보더니 그게 되게 착해보였단다"라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이건 그거다. 이미 좋아하니까 뭐든지 예뻐보이는 거다"라고 말했다.

앞서 허니제이는 지난 15일 예비 남편과 손잡고 찍은 그림자 사진을 올리며 결혼,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