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 사진제공=SBS
박진영 / 사진제공=SBS


박진영이 SBS 음악 예능 '싱포골드'를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23일 SBS 새 음악 예능 '싱포골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정익승 PD와 MC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참석했다.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박진영의 해외 일정으로 인해 사전에 녹화한 촬영분이 공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진영은 "'K팝스타' 이후에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다시 만나서 반갑다. 감독님을 비롯해 'K팝스타' 스태프들이 다시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냥 또 다른 오디션을 하자고 했다면 안 했을 거다. 가수가 노래하는 모습을 너무 많이 봤다. 기시감이 있다보니 새로운 말씀을 드릴 게 없고 새롭게 시청자와 공감할 게 없었다. 소진된 느낌이었다. 저는 음악이 좋고 이걸 하면 심장이 뛴다. 제작진이 '합창을 하자'고 했을 때 음악이 있고 무대 위에 서는 분들이 가수가 주 직업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는 아파트 불빛을 보며 '불빛 하나하나에 집안마다 사연이 있겠지' 생각한다. '싱포골드'는 그 불빛 속의사람 들을 보는 것 같다 사람 냄새가 난다"고 자부했다.

박진영은 "저나 제작진이나 사람에 대한 애정이 깊다. 단순히 노래, 춤을 찍는 게 아닌 '사람'을 찍는다.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해질 수 있다는 것이 이 방송의 가장 값진 점"이라고 강조했다.

녹화 날이 되면 들뜨고 설렌다는 박진영은 "''K팝스타' 뒤로 가면서 그쪽 참가자들을 우리 회사로 데려오는 게 있다 보니 즐기지 못하고 머리가 복잡해지더라. 그 부분이 사라지고 관객으로서 즐길 수 있어 행복했다"고 전했다.

박진영은 팀워크를 중요하게 평가했다고 했다. 그는 "1라운드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팀은 오래 했던 팀이었다. 실력은 뛰어나도 오래 해온 아마추어 팀을 이기지 못하더라. 개인 실력보다 팀워크가 중요했다"고 말했다.

'싱포글드'는 SBS가 프로듀서 박진영과 함께 선보이는 국내 최초 퍼포먼스 합창 배틀이다. 오는 25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