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예지의 옐로카드>>

'강철부대' 스핀 오프, '강철볼' 시청률 부진
극한의 상황 연출→반복되는 스토리
가학적인 장면도 추가
굳건했던 마니아층도 외면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류예지의 옐로카드>>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가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연예계 사건·사고를 제대로 파헤쳐봅니다.


채널A '강철부대'의 스핀오프 프로그램 '강철볼'이 시청률 부진에 빠졌다. 지난달 23일 처음 방송된 이후 5주 내내 1%대 시청률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강철볼'은 '강철부대' 시즌 1, 2에 출연한 26명의 대원이 국제 대회 출전을 목표로 피구 서바이벌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강철부대' 대원들이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기에 기대가 컸다.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특히 '강철부대' 시즌1의 시청률은 최고 6.8%를 기록했으며 평균적으로 5%대 중반 기록을 써 내려갔다. 극한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부대원을 이끄는 모습에서 프로그램의 존재 이유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들이 옷을 벗고 근육을 드러내서가 아니라 낙오자를 외면하지 않고 승리를 위해서 악을 쓰는 모습이 시청자들에 감동을 안겼다.

시즌2 역시 시즌1에 비해서는 시청률이 다소 떨어진 평균 3%대를 기록했으나 여전한 인기를 보였다. 훈훈한 외모에 강인한 몸까지 가진 강철부대표 스타들을 수도 없이 배출해내기도.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방송 한 번에 연예인, 셀럽 등이 된 대원들의 인기에 힘입어 만들어진 '강철볼'. 그러나 반복된 콘텐츠에 진부한 스토리, 가학적인 면을 부각해서일까. 1%대 시청률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가장 큰 패착 요인은 감동도 재미도 없는 진부한 스토리라는 것이다. '강철볼'은 '강철부대' 때도 진행했던 최강 선수 선발전과 이에 따른 베네핏 부여 시스템을 그대로 사용했다. 지난달 첫 방송 때부터 데스볼 미션, 1:1 미션 등을 수행하며 직전 작품과 별다른 바 없는 틀을 보여줬다. 당시 탈락자들은 우후죽순 쏟아졌고 먼저 미션을 성공한 선수가 승리하는 형식으로 최고의 대원을 가려냈다.

여기에 극한의 상황까지 비슷하게 연출해냈다. '강철부대'는 혹한기에 진행됐으며 대원들은 영하의 추위에 웃통을 벗고 차가운 물 속으로 향한 바 있다. 당시 눈발이 날리는 한겨울 날씨에도 상의를 탈의한 채 미션을 수행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이번 '강철볼'도 마찬가지였다. 하늘에선 폭우가 쏟아져 내렸고 선수들은 연신 빗방울을 닦아냈다. 미끄러운 잔디 탓에 수 차례 넘어지길 반복했다. 비에 젖은 피구 공 탓에 손에서 자꾸만 미끄러지며 볼 컨트롤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야말로 혈투 현장이었다. 아무리 강철부대 출신 선수들이라도 해도 극한의 상황으로 몰아넣고 그 안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것은 '강철부대'에서 끝냈어야 한다.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여기에 가학적인 부분도 추가됐다. 최우수 선수를 뽑는다는 명목하에 대원들을 철창 안에 가둬놓고 1:1 피구 대결을 펼치는 장면이었다. 이름하여 '데스 케이지'. 빠져나갈 구멍조차 없는 철창 속에서 한 명이 죽을 때까지 계속되는 게임이었다. 협소한 공간 속 몸을 이리저리 피하는 데스매치 당사자와 철창에 매달려 해맑게 지켜보는 나머지 인원들의 모습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강철부대 모았는데 시청률이 1%대…마니아층도 외면한 '강철볼'[TEN스타필드]
시청자들의 말초신경을 자극해 관심도를 높이려는 제작진의 계산 역시 깔려 있다. 군인 관련 예능엔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가학미다. 이미 여러 차례 논란이 있었던 '강철부대'에 이어 '강철볼'에서도 굳이 '밀리터리 포르노'를 대입시킨 건 제작진의 딜레마다.

피구 국가대표를 뽑기 위한 과정의 날 것을 보여주기 위한 선택이라지만 그 뒷맛은 무척이나 씁쓸하다. '강철부대1'에 비해서는 시청률이 4% 가까이 떨어진 상황. 자극과 가학만이 답은 아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