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 사진제공=SBS
한가인 / 사진제공=SBS


한가인이 SBS 음악 예능 '싱포골드'에서 참가팀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23일 SBS 새 음악 예능 '싱포골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정익승 PD와 MC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참석했다.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박진영의 해외 일정으로 인해 사전에 녹화한 촬영분이 공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가인은 ‘싱포골드'에서 매니저 실장 역할을 맡아 참가팀들을 돕는다.

한가인은 "걱정되는 부분은 없었다. 프로그램 제안을 줬을 때 저는 ‘K팝스타' 전 시즌을 다 봤다. 팬이었다. 박진영이 나오는 모든 프로그램을 다 봤다. 이 프로그램을 내가 하지 않으면 집에서 찾아볼 것 같았다. 참석하지 않고 집에서 찾아보느니 제일 좋은 자리에서 제일 좋은 소리를 들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세 심사위원과 달리 팀과 소통하는 일을 하고 있다. 안무를 짜거나 음악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이 없어서 녹화 갈 때마다 부담 없이 즐기며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음악을 사랑하는 모습이 금이 반짝반짝 빛나는 것처럼 그렇다. 그 분들이 모여서 한 목소리를 내는 모습을 보면 이상하게 마음이 울리고 눈물이 난다. 이유를 꼭 짚긴 어려운데 가슴에 울림이 있다.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자랑하고 싶고 자랑하고 다니고 있다"며 ‘싱포골드'를 향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가인은 "예능을 안 하다가 하는데, 제가 본의 아니게 숨기고 숨겨졌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도 그런 모습이 드러난다. 제가 솔직하게 리액션할 것 같아서 그런 부분을 봐달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한가인은 '싱포골드'에 출연하게 되면서 남편 연정훈과 예능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싱포골드'가 연정훈이 출연 중인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와 동시간대 맞붙게 된 것.

이에 대해 한가인은 "상당히 난처하다"고 답했다. 이어 "전혀 생각하지 않은 편성시간이었다. 같이 있을 때 그 얘기를 들었는데, 얘기를 나누다가 급격히 말이 없어졌다. 서로 뭐라고 말하기가 어렵더라. 사랑과 일은 또 다른 부분이지 않나"라며 "두 프로그램이 결이 달라 두 프로그램 모두 사랑해줬으면 좋겠지만, 팔이 자꾸 안으로 굽는다. 팔을 밖으로 뻗을 순 없다. 이렇게 마무리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싱포글드'는 SBS가 프로듀서 박진영과 함께 선보이는 국내 최초 퍼포먼스 합창 배틀이다. 오는 25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