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1세대 랜선 조카들이 다시 돌아왔다.

23일 오전 11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tvN STORY, tvN 新 예능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된 가운데 전성호 PD,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가 출연했다.

'이젠 날 따라와'는 1세대 랜선 조카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제는 사춘기가 된 아이들과 이들의 숨겨진 속마음을 비로소 알게 되는 아빠들의 모습을 담을 예정.
[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전성호 PD는 프로그램 기획 배경에 대해 "내 주위 조카 같은 아이들이 잘 성장했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긴 프로그램"이라고 밝힌 뒤 "섭외 과정이 어려웠다. 이종혁의 경우 '추억으로 남아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결심을 하신 건 기대감이라 생각한다. 같은 또래 자녀가 있는데, '애들이 나를 데리고 다니면 어떤 느낌일까' 생각했을 때 감동적이었다. 주인공들도 그런 마음이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민수는 “윤후가 비연예인이기도 해서 출연에 고민이 많았다. 사춘기 때는 아빠랑 여행을 가고, 대화를 할 기회가 없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없을 거 같더라. 대학교 가기 전까지 3년 밖에 안남았는데 여행을 같이 다니면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특히 “윤후가 운동을 좋아하는데 추성훈 삼촌과 함께 할 수 있다니 좋아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윤후가 컸다고 실감할 때에 대해선 “키가 184cm다. 그래도 제 눈엔 아직 아기다”라고 말했다.
[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이종혁 역시 "'아빠 어디가' 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젠 날 따라와' 섭외 당시에는 '굳이' 싶었다. 시청자 반응도 다 다를 수 있지 않나. 제 눈에는 준수가 아직도 귀엽다. 키도 저보다 크고 덩치만 크지만 아이다. 아기였던 아이들을 많이 사랑해주고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동국은 이 프로그램에서 딸 재시와 함께 출연한다. 이에 이동국은 "예전 재시가 '아빠가 동생들이랑만 촬영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니까 아빠는 내 옆에 없었다'라고 이야기를 하더라. 돌아보니 같이 여행을 떠난 추억이 많이 없더라. 이 계기를 통해 좋은 추억을 쌓으면 끈끈해지는 계기가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추성훈은 "당연히 걱정을 많이 했다. 왜냐하면 사랑이가 지금 학교를 다니고 있고 저희는 일본에서 왔다 갔다 해야 하지 않나. 사랑이가 한국말을 많이 잊어버렸다. 제가 계속 얘기해도 주변에 한국인 친구들이 없다. 그래서 많이 잊어버렸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 추성훈은 "사랑이가 다시 한국말도 많이 배우고 한국 문화를 배운다면 저는 너무 행복하다. 그리고 딸이랑 같이 있다는 거 자체가 너무 좋다. 사랑이도 하와이에 간다고 하니까 너무 좋다고 하더라"라며 미소를 지었다.
[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윤후 군은 "평소 아빠한테 불만이 없었는데, 이번 여행에는 뚜렷하게 있다. '왜 이러나' 싶었다. 계획을 설명하면 토를 달더라. 사사건건 항의를 넣는다. 재미를 위한 것은 알겠는데, 도를 지나칠 때가 있다. 아빠가 최고일 때는 음악적인 부분일 때다"라고 말했다.
[종합] 184cm 윤후·준수→한국말 까먹은 추사랑…훌쩍 큰 랜선 조카들('이젠날따라와')
이어 추사랑은 “아빠가 힘이 세서 좋다. 또 가위바위보를 잘한다. 그런데 고기를 많이 먹을 때 ‘왜 이러지’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