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내가 모텔서 아들 셋 질식사 시켜…"천국에서 만나고파"('특종세상')


[종합] 아내가 모텔서 아들 셋 질식사 시켜…"천국에서 만나고파"('특종세상')
배우 김태형의 충격적인 가족사가 눈길을 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10년 전 세 아이를 잃어버린 아빠인 배우 김태형의 최초 고백이 그려졌다.

2012년 엄마가 모텔에서 어린 세 아들을 살해한 충격적인 사건이 보도됐다. 당시 피해자인 아이들의 아빠이자 피의자의 남편이 바로 김태형이었다. 김태형의 아내는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8살, 5살, 3살 세 아들을 질식사시키고 시신 옆에서 5일 밤 보내다 체포된 바 있다.

김태형은 "제가 애들을 그렇게 잃어버리고 3년 정도 정말 큰 방황을 했다"고 말했다.

아내에 대해 김태형은 "아내는 좋은 엄마였다"며 "사치를 하거나 그런것도 없고 아이들에게 참 잘했던 엄마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짜증을 많이 내고 아이들에게 좀 거칠게 다루더라"고 변한 모습을 설명했다.

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면서 데리고 나가더니 돌아오지 않은거다"고 말했다. 아내와 연락이 안되자 김태형은 그렇게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일주일 후 경찰은 아내를 찾았다고 했고 김태형이 아이들은 어떻게 됐냐고 묻자 경찰은 잘못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태형은 "그냥 뭐 패닉이다"라고 당시 충격에 대해 회상했다.

그는 세 아들들에게 편지를 쓰며 "천국에서 만나자고 했다. 그러니까 저는 열심히 살아야 돼. 지옥 가면 못 만나잖아. 그래서 저는 진짜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다짐하고 회개하고 또 회개하고 있다"며 오열했다.

한편 매주 목요일 밤 9시10분 방영되는 '특종세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스타들의 휴먼스토리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숨겨진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까지 고품격 밀착 다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