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론을' 이규형./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변론을' 이규형./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이규형이 장르 통합 완전체 연기 장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21일 공개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의 주인공 이규형이 법정 드라마를 자신만의 색으로 가득 채워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성공을 위해 무엇이든 물어뜯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맞닥뜨리는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다.

첫 화 방송에서는 좌시백의 화려한 스펙이 공개됐다. 사법고시 차석 합격, 연수원 수석 졸업 후 내로라하는 로펌들의 스카웃 제의를 거절하고 무료 변호를 하다 국선전담 변호인이 된 인물이었던 것. 사법연수원의 에이스로 불리던 좌시백이 왜 승소율 3%의 국선 변호사의 길을 택했는지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피임약 부작용 사건으로 독종 변호사 노착희와 맞붙게 되며 두 사람의 첫 대면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별종이라 불리는 변호사 좌시백은 확실히 ‘다른’ 변호사였다. 승소와 수익보다 억울한 피해자를 돕기 위해 일하는 ‘정도(正道)’를 아는 변호사이면서, 불의에는 눈이 뒤집히는 변호사. 점잖기 보다 유쾌했고 피해자 앞에서는 따뜻했다. 극 초반 좌시백은 이규형 표 휴머니즘 법정 드라마 캐릭터였다. 하지만, 2부 말미 살인사건이 발생한 후, 좌시백이 살인범과 같은 시계를 차고 시체에 지어진 매듭과 같은 매듭의 키 홀더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드러난 좌시백의 다크한 얼굴은 순식간에 장르를 미스터리로 전환하며 극 텐션을 끌어올렸다.

이규형은 좌시백의 면면을 착붙(착 달라붙듯이 잘 어울린다는 신조어) 연기로 소화했다.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국선 변호사 좌시백에게 능청스러움과 귀여움을 더해 친근하고 따뜻하게 만들었고, 그 친근함에 반하는 막판 스릴러 뒤집기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뽐냈다. 이처럼 하나의 캐릭터로 다(多) 장르 통합 ‘완전체 연기’를 펼친 이규형의 연기 장인 면모는 다음 화를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두 편씩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