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LG헬로비전)
(사진 =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 장윤정의 특급 레슨이 펼쳐지는 가운데 도경완이 폭소를 유발시킨다.

22일 방송되는 18회에서는 도장패밀리 장윤정-도경완과 수제자 박군, 장지원 밴드가 춘천에서 숨은 노래 고수들을 만나는 두 번째 레슨이 펼쳐진다.

이 가운데 장윤정이 흥신흥왕 지원자를 위해 무대 장인으로서 몸소 익힌 꿀팁을 공개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댄스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핵인싸 대학생 지원자가 등장해, 무대에 오르면 흥이 주체가 안돼 호흡이 달린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그의 무대를 본 장윤정은 흥으로 인해 차오른 과호흡을 조절하는 베테랑 선배 가수들의 노하우와 함께, 조금의 움직임으로 춤추는 효과를 극대화시켜 절대로 숨이 차지 않는 자신만의 특급 비법을 전수했다.

이 과정에서 도경완은 도책바가지 면모를 폭발시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도경완은 춤을 곁들이고도 숨차지 않게 노래하는 교과서적인 영상으로 장윤정의 콘서트 영상을 꼽으며, 장윤정에게 댄스 시범을 요청했다. 하지만 이내 장윤정이 골반을 튕기는 안무를 선보이자, 도경완은 “이거 내 골반이야”라며 장윤정의 골반 소유권을 주장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고. 이에 도경완의 못 말리는 팔불출 면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편, ‘장윤정의 도장깨기-국민 가수 만들기’ 18회는 22일 저녁 7시 30분에 LG헬로비전 채널에서 방송된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