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민영, 5년 결혼 생활 후 당한 이혼 통보에 '당혹'…"생각지 못해"('월수금화목토')


[종합] 박민영, 5년 결혼 생활 후 당한 이혼 통보에 '당혹'…"생각지 못해"('월수금화목토')
[종합] 박민영, 5년 결혼 생활 후 당한 이혼 통보에 '당혹'…"생각지 못해"('월수금화목토')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고경표가 '결혼 계약 종료' 후 로맨스 분위기가 형성됐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9%, 최고 4.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4.5%를 기록했다. tvN 타깃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1.6%, 최고 2.1%, 전국 기준 평균 2.1%, 최고 2.3%로 전국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공사구분 명확한 완벽주의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박민영 분)은 13년 간의 마스터 생활을 마무리하고 달콤한 은퇴를 계획했다. 소울메이트 우광남(강형석 분)과의 캐나다행을 약속하고 주변을 하나둘 정리하는 가운데, 최상은의 마음에 걸리는 단 한 명의 고객이 있었다. 바로 '장기 우수 고객'인 정지호(고경표 분)였다. 5년 전 돌연 최상은 앞에 나타난 정지호는 "저와 결혼해 주십시오"라고 다짜고짜 청혼한 데 이어 계약 조건도 자신의 신상도 비밀에 부친 베일에 가려진 고객이었다. 그가 내건 유일한 계약 조건은 '부부처럼 저녁에 함께 식사를 하자는 것' 뿐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5년 간 매주 월수금, 오로지 저녁식사만 함께하는 독특한 부부 생활 중이었다.

최상은은 다른 고객과 달리 정지호에게 쉽사리 계약 해지 통보를 꺼내지 못했다. 겉으로는 우수 고객이기 때문에 말을 꺼내지 못하는 것이라며 변명했지만 실은 왠지 모를 아쉬움을 느끼고 있었던 것. 갖은 이유를 대며 차일피일 통보를 미루던 최상은의 마음을 다잡게 한 건 정지호였다. 최상은은 정지호와의 저녁 식사 중 심란한 마음을 대변하는 시를 읊었다. 이때 정지호가 시의 구절을 이어 말해 최상은을 놀라게 했다. 특히 "상처 많은 꽃잎들이 가장 향기롭다"는 정지호의 마지막 구절은 최상은의 마음을 위로해줬다. 정지호는 필요한 말 외에는 사적인 대화를 꺼내지 않았던 바. 처음 보는 그의 면모에 최상은은 '생각지도 못했다. 그가 사람으로 느껴지던 순간, 흔들리던 마음이 멈추었다'라고 홀로 되뇌었고, 정지호를 최고의 고객으로 남겨두고자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심했다.

그런 가운데 예상을 깬 전개가 펼쳐졌다. 정지호가 "이혼하죠. 그만 합시다. 이 결혼"이라며 먼저 이혼 통보를 한 것. 당황한 최상은과 담담한 정지호의 표정이 교차되면서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슈퍼스타 강해진(김재영 분)이 정지호가 사는 빌라 위층에 이사를 오게돼 그의 등장이 최상은, 정지호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하게 했다.
[종합] 박민영, 5년 결혼 생활 후 당한 이혼 통보에 '당혹'…"생각지 못해"('월수금화목토')
[종합] 박민영, 5년 결혼 생활 후 당한 이혼 통보에 '당혹'…"생각지 못해"('월수금화목토')
사진=tvN '월수금화목토' 영상 캡처
사진=tvN '월수금화목토' 영상 캡처
'월수금화목토'는 1회부터 캐릭터들의 서사와 쏟아지는 떡밥들로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최상은이 과거 재벌가와 결혼하기 위해 유마담(진경 분)의 손에 길러졌음이 암시되는가 하면, 과거의 한 사건 이후 유마담에게 13년간 자신을 길러준 것에 대한 빚을 갚기 위해 매달 돈을 부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최상은과 유마담의 관계, 나아가 최상은의 과거사에 대한 호기심을 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정지호는 한밤중에 여자의 뒤를 쫓는 수상함으로 베일에 가려진 그의 정체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또한 '월수금화목토'는 임자를 만난 듯 맞춤옷을 입은 배우들의 열연, 보기만 해도 미소를 자아내는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로코여신' 박민영의 하드캐리가 빛났다. 박민영은 계약 결혼 마스터로 변신해 다양한 외국어를 능통하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단발-생머리-포니테일 등의 헤어스타일, 캐주얼, 골프웨어, 한복, 웨딩드레스 등의 스타일링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60분 내내 시선을 강탈했다. 또한 고객의 상황에 따라 도도, 시크, 청순 등 분위기가 휙휙 바뀌어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극중 정지호에게 공사구분이 흐려지기 시작하며 흔들리는 최상은의 감정선을 사랑스럽고 귀엽게 표현해 보는 이들을 내내 웃음 짓게 만들었다.

고경표는 미스터리한 장기 고객 정지호에 이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베일에 가려진 정지호 캐릭터를 미묘한 표정 변화와 절제된 연기로 담아내 몰입도를 높였다. 그러면서도 사회성 부족으로 자신의 의도와는 다르게 사람들과 오해가 쌓이는 정지호의 웃픈 상황을 코믹하게 담아내 웃음을 터지게 했다. 무엇보다 박민영과 고경표는 찰진 연기 호흡과 케미스트리로 첫 회부터 역대급 케미를 선보였다. 마주 앉아 저녁 식사만 해도 텐션이 치솟았고, 주고받는 짧은 대화만으로도 완벽한 티키타카가 느껴졌다. 특히 정지호가 스피치 수업 과제로 최상은과 뜬금없이 통화하는 씬에서는 '찰진 대사 핑퐁'으로 호흡을 과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그런가 하면 김재영은 슈퍼스타의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이목을 집중시켜, 향후 세 사람이 어떻게 엮일지 궁금증을 높이게 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22일 밤 10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