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외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홍김동전 외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홍김동전 외전' 우영이 홍진경의 따로 노는 스텝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2TV 예능 '홍김동전 외전'에서는 남산뷰 스위트룸에서 호캉스를 즐기는 김숙, 홍진경, 조세호, 우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밖에서 벌칙을 수행하고 있는 주우재와 달리 4인방은 수영장, 스파를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노래방에서 쿨의 노래를 부르며 김성수, 유리로 분한 조세호와 홍진경은 흥을 끌어올렸다.


홍진경의 춤을 지켜보던 우영은 "몸이 다 따로는데 신기하게 박자는 다 맞는다"라며 "볼수록 고단수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주우재가 벌칙 수행을 마쳤다는 사이렌이 울리자 홍진경과 조세호는 "벌써 벌칙 다 마친거냐"라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