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K-장녀와 K-장남이 안방극장으로 찾아온다.

21일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만영 PD, 배우 이하나, 임주환, 이경진, 송승환, 장미희,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문예원, 이유진이 참석했다.

이 작품은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K-장녀와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다는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이날 박만영 감독은 “관전 포인트는 재밌고, 웃을 수 있고, 늘 흐뭇한 마음을 갖게 해줄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항상 작품을 만들면서 기억하고 명심하고 할 수 있는 원동력이다”라고 소개했다.
[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캐스팅 이유로 "톱스타 역할을 위해 멋짐을 봤다. 임주환은 보자마자 멋짐이었다. 같이 있으면 즐겁고 에너지를 주는 느낌의 배우다. 이하나는 밝고 명랑한 느낌에 미팅했는데, 생각이 굉장히 깊더라. 신뢰가 깊게 생겼다"라고 전했다.

이하나는 "우리 작품은 명랑 가족 드라마다. 많은 것을 희생하며 자란 K장녀와 많은 것을 받으며 자란 K장남이 하나가 되는 과정을 다룬다. 나는 모범생 딸 김태주 역할을 맡았다"고 작품과 역할을 언급했다.
[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이어 "7년 만에 KBS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 최고의 제작진을 만나게 되어서 기쁘게 촬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주환은 “KBS 주말극 러브콜을 무시할 수 없었다. 당연히 출연해야 했다”며 “전작에서 사람을 해치고 다치게 하고 자르고 말리고, 그런 역할들만 하다가 감독님과 작가님이 믿고 맡겨주셔서 그 감사함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톱스타였던 적이 없어서 어색하다. 집이 넓어서 하루를 걸어다녀도 만보를 걷겠더라. 적응 중”이라고 말했다.
[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김소은은 생활체육 지도사 김소림 역을 맡아 잘 나가는 언니와 동생 사이에서 고충을 겪는 둘째를 연기한다. 그는 "오랜만에 KBS에서 인사드린다. KBS 주말극은 워낙 유명하기도 하고, 시청률 보증수표라 기대도 된다. 쾌활하고 밝은 역할이라 제가 잘 소화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자부했다.

장미희는 “불패 신화라는 게 개인의 한정된 요소는 아닐 거다. KBS 드라마라고 하는 주말드라마라고 하는 기존의 신뢰라 하는 평균 시청률이 있다. 좋은 작가님이 작품을 써주시고, 연출가님, 같이 연기하는 동료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낸 거고 나는 거기에 작은 정성을 보탠 것”이라며 “이번 작품도 그런 열의와 성실한 노력을 다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역할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는 김승수는 "오랜만에 굉장히 재미있는 책을 보는 느낌을 받아서 캐릭터와 상관 없이 출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왕빛나는 "굉장히 털털하고 진취적이고 발랄한 캐릭터로 분했다. 개인적으로 왕빛나라는 연기자가 많이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게 돼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종합] 흔한 가족 드라마에 K-장녀·K장남 스토리 한 스푼('삼남매가 용감하게')
끝으로 이하나는 "작가님이 큰 역할을 맡겨주셔서 감사하게 임하고 있고, 작가님의 글에 누가되지 않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결과는 여러분들이 사랑해 주시는 것에 맡기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오는 24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