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KBS 컴백' 이하나 "반겨주셔서 감사히 촬영"('삼남매가 용감하게')


배우 이하나가 7년만에 KBS에 돌아왔다.

21일 오후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박만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하나, 임주환, 이경진, 송승환, 장미희,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문예원, 이유진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하나는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후 7년 만에 KBS 작품에 출연한다. 이날 그는 "7년 만에 KBS에 오게 됐다. 역시 내공깊은 최고의 제작진분들이 반겨주셔서 감사하게 촬영에 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태주라는 역할은 장녀로서 책임감, 가족에 대한 희생이 깊숙이 내재된 친구다. 대사 한 마디, 행동 하나의 진정성을 알아보고 체화시키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가족을 위해 양보와 성숙을 감내하며 살아온 'K-장녀' 의사와 가족을 부양하는 'K-장남' 톱스타가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