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정진영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강민구 PD와 배우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이 참석했다.

정려원이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물어뜯는 에이스 독종 변호사 노착희 역을 맡았다. 노착희는 예상치 못하게 국선 변호사로 전향하게 되면서 다양한 사건들을 만나게 된다. 이규형이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을 연기했다. 정진영은 원하는 모든 것을 가져야만 하는 거대한 야망을 품은 대형 로펌 '장산'의 대표 장기도로 분했다.

정진영은 “법정 드라마는 좀 뻔하다고 생각했다. 선악 구도가 분명하지 않나라는 편견을 갖고 대본을 봤는데, 1부를 보니 좀 다르다 싶었다. 2부, 3부를 보니 더 다르더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저는 악역을 많이 안 해봤는데 매력을 느껴서 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진영은 캐릭터에 대해 “저 사람이 나쁜 사람인 건 금방 알 수 있는데, 무슨 나쁜 짓을 할 줄은 알 수 없을 거다. 그게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체 드라마에 시청자가 궁금해할 부분이 있다. 그 부분을 안고 있다”며 “‘저 사람이 무슨 악행을 할까’도 궁금할 포인트”라고 전했다.

정려원, 이규형의 연기를 지켜본 선배로서 정진영은 “법정에서 혼자 변론 대사를 해야 하는 모습이 안쓰러웠다”며 “쉽지 않은데 멋지게 해냈다”고 격려했다. 로펌 대표 캐릭터라 지시하는 대사가 많았을 것 같다고 하자 ”그렇다. 저는 짧게 한다“며 웃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맞닥뜨리는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 21일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