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이규형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강민구 PD와 배우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이 참석했다.

정려원이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물어뜯는 에이스 독종 변호사 노착희 역을 맡았다. 노착희는 예상치 못하게 국선 변호사로 전향하게 되면서 다양한 사건들을 만나게 된다. 이규형이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을 연기했다. 정진영은 원하는 모든 것을 가져야만 하는 거대한 야망을 품은 대형 로펌 '장산'의 대표 장기도로 분했다.

변호사 역할은 처음인 이규형은 좌시백 캐릭터와 싱크로율에 대해 “사실 많이 다르다”고 했다. 이에 정려원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규형은 “저를 비웃은 거냐”고 장난쳤다. 이어 “불의를 보면 좌시백은 못 참는데 저는 약간 참는다. 평화주의자다”며 웃었다. 또한 “초반에 깐족거리는데 저는 어디가서 깐족거리진 않는다. 저는 점잖다”며 “싱크로율은 30%다. 70%는 함께해준 선배님들 덕에 캐릭터를 빌드업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규형은 “뒤가 없다. ‘No Back’인 인물이다. 정의를 위해서라면 눈이 돌아간다”고 한다. 물불 안 가리는 인물이냐고 묻자 “불은 좀 가렸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맞닥뜨리는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 21일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