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정려원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강민구 PD와 배우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이 참석했다.

정려원이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물어뜯는 에이스 독종 변호사 노착희 역을 맡았다. 노착희는 예상치 못하게 국선 변호사로 전향하게 되면서 다양한 사건들을 만나게 된다.

‘마녀의 법정’, ‘검사내전’에 이어 세 번째 법정물인 정려원은 “제목을 보니 법정물이라 이번엔 빠르게 거절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대본을 읽으니 ‘나는 어쩔 수 없이 이런 걸 너무 좋아하나보다’했다. 변호사 역할이기도 했다. 읽다가 사건에 빠졌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맞닥뜨리는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 21일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