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운명의 랜덤 데이트가 불러온 후폭풍이 불어닥친다.

21일(오늘) 방송되는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에서는 랜덤 데이트로 아수라장이 된 ‘솔로나라 10번지’가 공개된다.

영철-영자, 상철-정숙, 영식-옥순 등 일찌감치 ‘공식 커플’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이날 12인의 솔로남녀는 서로의 운명을 점쳐보는 ‘랜덤 데이트’에 돌입한다. 무작위로 놓여진 맨투맨 셔츠를 각자 골라 입으면, 옷 앞면에 글자가 하나씩 적혀 있는데, 여기서 ‘운명의 단어’로 짝지어지는 두 남녀가 랜덤 데이트를 하는 방식이다.

그 결과 모두가 예상치 못한 반전 커플의이 탄생하고, 랜덤 데이트를 앞둔 솔로녀들은 숙소에서 모두 모여 ‘도원결의 급’ 약속을 나눈다. “원하는 상대를 만나지 못하면 상대방의 속마음을 물어봐주기”라는 지령을 실행하기로 한 것. 그러나 이 약속의 결과는 ‘솔로나라 10번지’에 무시무시한 후폭풍을 불러 일으킨다.

실제로 솔로녀들은 랜덤 데이트 중 “그래서 원픽이 누구냐?”라고 솔로남들의 속마음을 떠보는가 하면, “(당신에게) 관심을 가진 또 다른 사람이 있다. 열린 마음으로 해도 될 것 같다”며 ‘로맨스 천기누설’을 해 대혼란을 야기한다.

돌싱 10기들의 대환장 로맨스를 지켜보던 MC 송해나는 결국 “어떡해, 진짜야?”라며 “난리났네, 난리났어”라고 ‘입틀막’ 한다. 데프콘 역시 “와, 정글이 시작된다!”라고 ‘솔로나라 10번지’를 야생의 정글에 비유한다. 과연 돌싱 10기들의 랜덤 데이트에서 어떤 반전이 일어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는 SOLO’는 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