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가 이세영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정호(이승기 분)와 김유리(이세영 분)가 쌍방고백으로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로카페에 들이닥친 이편웅(조한철)은 김유리에게 스카우트를 제안했다. 김유리가 스카우트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자 이편웅은 아버지 죽음을 들먹였다. 분노한 김정호가 멱살을 잡고 경고하자 오히려 김정호가 집안을 숨기고 있는 사실을 꺼내며 도발하기도 했따.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이편웅이 다녀간 뒤 김유리의 상태는 급속하게 나빠졌고, 김정호는 자신의 방에 김유리를 데려오며 절대 휴식을 권했다. 김정호는 김유리 대신 로카페 법률상담을 자청해 고객들을 만났다.

김유리는 황대표(김원해 분)가 줬던 'SSS급 악덕기업처단자' 책이 범상치 않음을 파악하고 황대표를 찾았다. 그는 "이거 뭐예요?"라며 따졌고 황대표는 책의 작가 필명이 휘슬불로어 즉 '내부고발자'라고 말했다. 책 속에서 아빠 사건의 힌트를 찾은 김유리는 엄마 송옥자(황영희 분)에게 사건과 관련한 인물들의 이력이 적힌 초록색 수첩을 건네받고 당시 안전관리자로 일했던 사람을 만났다.

김유리는 불이 난 것보다는 출구가 막혀있었기에 인명피해가 컸고, 적재물로 출입구를 막지 말라고 몇 번이나 얘기했지만 그 이야기는 쏙 빠진 채 김유리 아버지의 잘못으로만 몰고 간 상황을 듣게 됐다. 더욱이 일 년 전쯤 소설을 쓴다고 한 남자가 꼬치꼬치 이 일을 물었던 상황을 전해들었다.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그제야 아빠 죽음의 오해를 푼 김유리는 걱정이 돼 기다리던 김정호를 보자 "우리 아빠가 아니었어"라고 눈물을 터트리며 아빠를 온전히 믿지 못했던 자신을 반성했다. 자신의 곁을 지키는 김정호를 향해 "널 음소거 해놓고 보잖아? 그럼 다 보인다? 내가 너한테 소중하다는 거"라고 고백했다.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김정호는 "너랑만 있음 내가 비겁해져서"라며 김유리를 밀어냈지만, 김유리는 "그럼 비겁해지지 않으면 되잖아"라는 명쾌한 답을 꼽아 김정호의 마음을 흔들었다.

다음 날 대한변호사협회 웹사이트에서 변호사 등록 신청을 마친 김정호는 아버지 추모공원에 다녀온 김유리에게 밥을 차려주며 "내가 계속 고민을 해봤는데, 난 너를 못 떠나"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근데 내가, 너한테 가기까지 해결해야 할 일이 좀 많아"라고 설명했다. 김유리는 "나한테 오고 싶다는 말이 너도 내가..."라고 확신을 원했고 김정호는 "응. 나도 니가 좋다고. 그 뜻이야"라고 했다.

학교폭력 피해자 김민규가 로카페를 찾아와 “만 14세 전에 범죄를 저지르면 감옥이 아니라 소년원으로 가는 거 맞죠?”라는 질문을 해 위기감을 조성했던 상태. 이에 더해 “범죄자 낙인이 얼마나 무서운데”라며 발끈한 서은강(안동구 분)이 김민규를 뒤쫓아간 후 두 사람 모두 다음날까지 연락이 닿지 않아 불안감을 상승시켰다.
[종합] 이세영, 아빠 사건 진실에 오열…이승기 "난 널 못 떠나" 고백  ('법대로 사랑하라')
동생이 학교폭력 피해자였던 서은강이 당시 가해자들을 창고에 넣고 불을 질렀지만 문을 열어 방화미수에 그쳤고, 당시 김유리가 변호사였다는 것이 밝혀져 혼란을 가중시켰다. 김정호, 김유리, 배준(김도훈 분)은 일진이 모이는 폐유치원 위치를 알아냈지만, 서은강은 김민규와 함께 가해자들이 김민규를 노린 방화 사건으로 위조, 학교폭력까지 파헤칠 계획을 세웠던 터. 자신이 목격자가 될 것을 전한 서은강은 가해 아이들이 나타나자 계획을 실행에 옮겼고, 따라온 김정호, 김유리, 배준은 그 모습을 목격했다.

경찰이 나타나 서은강에게 "혼자 계셨던 겁니까?"라고 물었고 김정호가 "아뇨. 저희랑 같이 있었습니다"라고 거짓말을 해 긴장감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