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런' /사진제공=SBS플러스
'오픈런' /사진제공=SBS플러스


MC 전진이 ‘40살’ 아내 류이서의 난소 나이 자랑에 나선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SBS Plus ‘오픈런에서는 ‘산부인과 문턱을 낮추는 MZ들’을 소개한다.

건강 관리도 즐겁게 하는 MZ들의 헬시 플레저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주변 인식 때문에 산부인과를 가기 힘들었던 예전과는 달리 이른 나이부터 관리하는 MZ세대의 모습을 소개한다. 이른 나이부터 관리하는 청소년의 산부인과 진료부터, 난자 냉동 시술, 월경까지 다양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권소영 산부인과 전문의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해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고, 관련 전문 지식을 뽐낸다.

“난소 나이를 알아보는 검사가 있다”는 전문의의 말에 전진은 “자랑 같겠지만 내 아내가 난소 나이 검사 결과 20대가 나왔다”며 아내 류이서 자랑에 나선다. 이에 MC 김지민과 정해진은 “축하드린다.”며 환호하지만, 권소영 원장은 “전진 님의 정자 나이도 알아보셔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고 말해 전진을 당황하게 만든다. 이에 MC 김지민은 “혹시 60대 아니에요?”라고 말하고, 이에 질세라 MC 신지훈은 “정자가 지팡이 짚고 있는 거 아니냐”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전진의 아내 류이서 자랑기는 오는 21일 오전 9시 방송되는 ‘오픈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