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허니제이 /사진=모어비전 제공
댄서 허니제이 /사진=모어비전 제공


댄서 허니제이가 최근 진행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녹화 현장에서 무지개 회원들에게 결혼 발표 뒷이야기를 전했다. 결혼과 임신이라는 겹경사를 맞은 허니제이가 직접 결혼 비하인드를 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방송 전부터 기대감을 모은다.

허니제이는 지난 1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연인과 손잡고 찍은 그림자 사진을 올리며 결혼,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았다.

허니제이는 “행복한 소식을 여러분께 직접 전하고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어, 조심스레 글을 올린다. 무엇보다도 사랑을 가장 소중히 여겨왔던 제가, 함께하는 미래를 꿈꾸고 싶게 만든 상대를 만나 평생을 약속하게 됐다”라며 결혼을 발표했다.

또 “올해가 가기 전 결혼식을 올리고 미래를 향해 한 걸음씩 함께 걸어가려고 한다”라며 연내 예비 신랑과 결혼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얼마 전 저희 둘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다”고 현재 임신 중인 사실도 함께 전했다.

허니제이는 ‘나 혼자 산다’에서 ‘스우파’ 우승 직후 24시간을 비롯해 걸스 힙합 교수님, 대학교 축제 댄서의 모습, 진한 무대 화장을 지운 반전의 순둥 매력까지 다채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에는 마음이 맞는 차서원, 박나래, 키 등 무지개 회원들과 함께 ‘낭또포차’에서 흥을 터뜨리는 등 활발히 소통했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에 따르면 녹화 현장에서 허니제이는 결혼 발표 심경을 진솔하게 밝혔고 이에 무지개 회원들은 진심으로 축하를 전했다고 해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낸다.

허니제이가 출연하는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3일 방송된다. 이날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 8년 차 배우 천정명의 일상과 ‘뉴스돌’ 샤이니 키의 보도국 입성 모습이 그려진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