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사진=방송 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수근이 '나는 SOLO' 4기 영수에 현실 조언을 날렸다.

1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좋은 짝을 찾기 위한 연예프로그램 '나는 SOLO' 4기에 출연했던 영수가 방송 출연 후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결혼하려고 나갔다가 오히려 결혼을 해야 하나하는 의구심이 든다"라며 "방송 출연 이후 SNS로 결혼한 애기 엄마들이 연락이 많이 온다"라며 난감해했다.

당시 4기 영수는 무속인인 정숙과 최종 커플이 됐지만 현실에서는 극복하지 못하고 결별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팬이에요, 중후하고 무던함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주셔서 힘이 났는데 나중에는 커피 한 잔 하자는 메시지까지 받았다"라며 마냥 웃을 수 없는 상황을 전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연락에 상처 받을 수 있는데 그건 극소수다.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계정을 닫아라. 일상 생활에 더 집중해라"라고 솔루션을 제안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