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시청률 30% 못넘겼다…'현재는 아름다워' 29.4%로 유종의 미


지난 18일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가 ‘현재가 아름다운’ 완벽한 해피 엔딩으로 지난 6개월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최종회의 시청률은 29.4%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현재(윤시윤)의 진심이 엄마 경애(김혜옥)와 장모 수정(박지영)에게 맞닿으며, 이식 수술이 결정됐다. 경애는 입원한 수정을 찾아가, “자식이 털 끝 하나라도 다치는 게 싫어서 반대했다”는 심정을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사돈이자 아가씨 수정도 가족이었다. “우리 만난 지 얼마 안 됐잖냐. 난 아가씨 만나면 어색하다. 이렇게 어색한 채로 다시 못 만날 수는 없다. 꼭 건강해져서 나랑 친해지자”며 수정을 설득했다. 가족들의 따뜻한 응원에 마음을 바꾼 수정은 수술 전, “나에게 보여준 희생과 용기 잊지 않겠다”며 현재의 손을 꼭 잡았다.

두 사람이 수술실로 들어가고, 8개월의 시간이 흘렀다. 무사히 수술을 마친 현재와 수정은 이제 산책을 할 정도로 건강을 되찾았다. 그리고 다시 웃음꽃을 되찾은 이가네와 현가네가 오래간만에 한자리에 모였다. 바로 최고 어른 경철(박인환)의 팔순 잔치였다. 일찍 아내를 먼저 보내고, 친딸마저 잃고, 입양한 민호(박상원)와 두 부자만이 소박하게 살았던 경철. 그런데 이렇게 자신이 일군 자손과 대가족을 보니,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을 만큼 가슴이 벅차올랐다. 그리고 가족들의 축하와 덕담이 오가는 사이, 경철에게 더 큰 가족을 만들어줄 새 생명이 탄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미래(배다빈)와 해준(신동미)이 연달아 산통을 시작한 것. 머리채를 잡힌 윤재(오민석)부터, 우왕좌왕 이리 뛰고 저리 뛰는 가족까지, ‘가족 이벤트’마다 조용히 넘어가는 법이 없는 李가네의 시그니처 재미가 끝까지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렇게 지난 6개월간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현재는 아름다워’의 지난 발자취를 돌아봤다.

#. 넘사벽 베테랑부터 대세 신인까지, 기분 좋은 ‘합’

‘현재는 아름다워’가 진짜 가족 같은 작품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배우들의 합에 있었다. 박인환, 박상원, 김혜옥, 반효정, 박지영, 변우민, 선우용여 등 베테랑 배우들이 넘사벽 라인업을 구축하며 윗 세대의 중심을 꽉 잡았다. 윤시윤, 오민석, 신동미 등 믿고 보는 배우들과 배다빈, 서범준, 최예빈, 김강민 등 대세 신인 배우들이 한 데 어우러져 각자의 자리에서 제 몫을 완벽하게 해냈다. 무엇보다 “우리 집 보는 것 같다”, “진짜 우리 가족인 줄”, “사람 사는 거 다 똑같다. 저게 리얼이지” 등의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이렇게 완벽하게 구축된 신구 세대들의 현실 연기, 그리고 10개월 이상 맞춰온 호흡에 있었다. ‘현재는 아름다워’를 대표하는 배우 박인환은 방송 전부터, “출연자가 많다 보니, 현장 분위기는 말 그대로 북적거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누구 하나 이기적인 사람이 없다. 그렇게 각자 참 열심히 한다”고 후배들을 칭찬한 바 있다. 다른 배우들 역시 “눈빛만 봐도 통할 정도로 잘 맞았다. 친구 같고 가족 같은 시간이었다“며 서로를 아끼고 배려하는 가족적 분위기와 연기 호흡에 대해선 모두가 엄지를 추켜세웠다. 이렇게 맞춰온 시간이 쌓여, 경철이 친딸 수정을 찾고, 얽혀버린 가족사의 위기를 딛고 현재와 미래가 결혼에 골인하고, 수정이 간암을 이겨내는 과정이 그려진 후반부를 거쳐 결국 감동적인 해피 엔딩을 완성했다.

#. 李가네 결혼프로젝트로 돌아본 가족의 의미

‘현재는 아름다워’는 李가네 어른들이 나이 꽉 찬 삼형제를 장가보내기 위해 고이고이 아껴뒀던 아파트를 내건 결혼 프로젝트를 선포하면서 시작됐다. 이전과 달리 결혼하려면 고려해야 할 조건들이 많아진 시대에 연애나 결혼보단 자신에게 집중하고 투자하고 싶은 것이 요즘 세대들의 트렌드. 변호사 현재, 치과 의사 윤재, 공시생 수재(서범준), 李가네 삼형제도 마찬가지였다. 어른들은 어릴 적부터 유난히 형제들에게 지기 싫어하는 이들의 승부욕을 자극했고, 이와 맞물려 삼형제의 로맨스가 몽글몽글 피어나기 시작했다. 결혼의 문턱을 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고, 그래서 더 단단하게 꽃을 피운 현재와 미래, 20대 못지않은 통통 튀는 티키타카로 확실하게 재미를 책임진 윤재와 해준, 그리고 MZ세대의 대담하고 거침없는 연애와 과거 실수와 잘못을 밑거름 삼아 더 단단해지는 과정까지 보여준 흐뭇한 막내 수재와 유나(최예빈)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3색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무엇보다 가족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이들 삼형제는 ‘나’만이 아니라 ‘가족’을 생각하는 어른으로 성장했다. 부모가 되고 나서야 부모의 마음을 알았고, 때론 가족이 가슴 아픈 상처를 주지만, 그 상처도 가족과 함께 어루만지고 극복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지난 6개월간 이들 삼형제를 통해, 어쩌면 당연하기에 돌아보지 않았고 깊이 생각하지 않았던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는 시간이 될 수 있었던 이유였다.

#. 지금 이 순간, 현재는 나의 것, 현재가 아름다운 이유

마지막회에서 경철은 팔십 평생을 살면서, “오늘이 어제 같고, 어제가 오늘 같고, 내일이 오늘 같은”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알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팔순 잔치’에 특별한 의미 부여를 하지 않고 그날이 그날인 것처럼 보내고 싶은 이유였다. 친딸을 잃어버린 한을 품고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치르면서 몸소 깨달은 소중한 교훈이었다. 그런 친딸 수정을 찾았는데, 그 딸이, 그것도 아내를 저세상으로 데려간 간암에 걸렸다니, 경철에겐 헤아릴 수도 없는 슬픔이 덮쳤을 터. 하지만 잃어버린 딸을 생각하며 입양한 민호의 아들이자, 둘째 손자인 현재 덕분에 수정은 새 생명을 얻었다. 그 과정에서 이식을 반대하고 갈등하는 사연도 있었지만, 가족이기게 다 함께 응원하며 아픔을 극복했다. 매일 그날을 기록하는 민호는 현재와 수정의 수술 날, “내가 과거와 미래를 변화시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떼며 일기를 써나갔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현재는 나의 것, 내가 바꿀 수 있다.” 그리하여 현재는 곧 과거가 되고, 현재를 바꾸면 과거를, 또 미래를 바꿀 수 있다. 8개월이 지나고, 수술실로 들어갔던 현재와 수정이 함께 살아갈 수 있게 된 것처럼 말이다. 바로 이 작품의 타이틀처럼, 현재가 아름다운 이유였다. 제작진은 “그동안 귀한 주말에 ‘현재는 아름다워’와 함께 해주시고 많은 사랑주셔서 감사하다. 이가네와 현가네 가족들 모두가 ‘현재’를 살아가며 행복한 엔딩을 맞은 것처럼, 시청자분들의 현재도 아름답기를 바라겠다”고 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