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나는 솔로' 4기 영수로 이름을 알린 출연자가 방송 이후 유부녀에게 연락을 받는다고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늘(19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183회에는 41세 한동훈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결혼을 결심하고 좋은 인연을 찾기 위해 일반인들이 출연하는 연애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 오히려 결혼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됐다고 운을 뗀다.

방송 출연 후 SNS를 통해 이미 결혼을 한 이성들에게 연락이 많이 받았기 때문이라고. 처음에는 일반인인 자신에게 보내주는 칭찬과 응원이 감사했지만 직접 만나자는 메시지에 당황하게 되었다는 것.

의뢰인의 이야기에 서장훈은 예능 '연애의 참견'에서도 비슷한 사연이 있었다며 "연애 프로그램 출연자들에게 DM을 보내는 일이 많다더라"라며 요즘 분위기를 전한다.

의뢰인은 결혼을 하고 싶지만 혹시나 상대방도 자신에게 연락을 한 사람들과 비슷한 마음이 아닐지 걱정이 된다며 보살들의 도움을 청한다. 이수근은 "연애 프로그램 출연한다는 것 자체가 의뢰인이 보통 사람들과는 다르다는 거다. 관종력이 있다"고 분석하고, 서장훈은 "한 발 더 나가고 더 매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으면 OO을 해야 한다"고 충고했다는 후문.

여기에 의뢰인은 현재 계획 중인 분야에 관해서도 이야기하며 보살들의 진지한 조언을 함께 들었다고. '나는 솔로' 4기 영수의 진심은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