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주종혁이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역 주종혁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주종혁은 8년째 친한 형과 동거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투룸인데 같이 방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전에는 5명이 산 적도 있다. 같이 힘든 친구들이 오다보니까 점점 많아졌다. 지금은 형이랑 둘이서만 살고 있다. 2층 침대를 썼다가 양 옆으로 놓고 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주종혁은 "8년을 같이 살았는데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 친형제 같다"고 덧붙였다.

서장훈은 "불편한 건 없나. 집에서 누군가를 만나야 한다거나 할 때"라고 물었다. 주종혁은 "서로 배려하는 것 같다. 집은 우리만의 공간이라고 정해놓았다"고 답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드라마가 잘된 뒤 더 기뻐했겠다는 말에 "가족끼리는 오히려 표현안하게 되지 않나. 서로 그런 이야기 안한다. 드라마 성공하고 한턱 쏘긴 했다. 제가 많이 사준 것 같다"고 했다.

주종혁의 아버지가 직접 아들을 위해 사인을 만들어줬다고. 주종혁 아버지는 "사인은 멋있어야 한다고 몇 달을 만들어 주셨다"고 했다. 그는 직접 아버지가 만든 사인을 해 보여줬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최근 강기영과 광고를 함께 찍은 주종혁. 광고료를 받으면 뭘 먼저 하고 싶냐는 질문에 "고기를 원 없이 사먹고 싶다"고 답했다.
[종합] "8년째 동거 중"…'우영우' 권모술수 주종혁의 깜짝 고백 ('미우새')
서장훈이 "아버지가 그렇게 힘들게 사인을 만들어줬는데"라고 농담하자 어머니들은 "가족들이랑 같이 고기를 먹겠다는 거 아니겠나"라고 도왔다.

주종혁은 "너무 제 생각만 했네요"라면서 반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