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박지영이 간 이식을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신동미와 배다빈은 박인환의 팔순잔치에서 동시에 진통을 하며 꽉 닫힌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마지막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와 현미래(배다빈 분) 가족들의 갈등이 모두 해소되는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간암에 걸린 진수정(박지영 분)은 실신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 이현재는 장모 진수정에게 간이식 수술을 하기 위해 부모 이민호(박상원 분) 한경애(김혜옥 분)의 허락을 구했지만, 한경애는 아들이 간이식 하는 것을 반대했다.

진수정의 상태는 점점 나빠졌다. 간 기능이 저하되고 있었고 다른 장기로 전이될 확률도 높아졌다. 이민호는 병원으로 찾아와 진수정과 대화를 나눴다. 진수정은 이민호, 한경애에게 미안해서 이현재의 간을 받을 수 없다고 했다.

이민호에게 진수정이 곧 퇴원하고 더 나빠지면 간이식 수술도 못하게 된다는 말을 들은 한경애는 고민 끝에 마음을 바꿨다. 이어 진수정을 찾아가 “난 아직도 아가씨 만나면 어색하다. 이렇게 어색한 채로 다시 못 만날 수는 없다. 꼭 건강해져서 나랑 친해져요”라며 간이식을 받으라고 설득했다.
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결국 진수정은 수술을 받아 건강을 회복했고, 이현재도 건강에 문제없이 지냈다. 나유나(최예빈 분)는 이수재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다시 연인이 됐다. 심해준(신동미 분)은 만삭의 몸으로 3개월 휴직을 계획했고, 그동안 이현재가 로펌을 책임지기로 했다. 만삭이 된 현미래(배다빈 분)도 킬링 컬러 사업을 잠시 쉬기로 했다.

이후 이경철(박인환)의 팔순잔치 날 심해준과 현미래가 동시에 진통을 하며 출산을 암시하며 막을 내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