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소연 SNS)
(사진=지소연 SNS)


배우 지소연이 임신 중 고민을 토로했다.

지소연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하고 입맛이 바뀌었어요. 이전엔 완전 한식 파였는데 전 왜 이렇게 햄버거가 당기죠? 매주 #햄버거맛집 만 찾아다니는 거 같아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소연이 남편 송재희와 데이트에 나선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 보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난임 극복' 지소연, 먹덕 폭발→체중 많이 늘었다더니…이기적인 각선미 [TEN★]


특히 지소연은 임신 중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이기적인 비율과 가녀린 각선미를 뽐내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체중이 많이 늘어서 선생님이 양보다 질이라고 하셨는데. 식탐 별로 없었는데 식탐도 많이 생긴 것 같아요. 하아 어렵다"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지소연은 배우 송재희와 지난 2017년 결혼했다. 또 지소연, 송재희 부부는 최근 임신 소식을 알려 많은 축하를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