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KBS2 예능 '살림남2' 측이 미성년자 포경수술 장면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19일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7일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살림남2' 방송에서는 전 프로야구선수 홍성흔의 아들 홍화철과 그 친구들이 포경수술을 위해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를 찾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중학생 남자 아이들이 부모들의 동의 절차를 거친 후 수술을 받았고, 수술실에 들어간 모습도 노출됐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미성년 남아 포경 및 전시로 인한 성학대’ 라며 비난했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을 준비한 의도에 대해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학생들 스스로가 포경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그 내용을 방송으로 보여드리는 것에도 가족은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한 달이라는 기간을 거쳐 고민과 의논을 거듭했다고 밝힌 제작진은 방송 내용이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 결정이었다고 밝히며 "제작진의 어떠한 개입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하 '살림남2' 측 공식입장 전문.저희 '살림하는 남자들'에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감사드리며,

지난 9월 17일 살림남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제작진이 방송을 준비하게 된 계기는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습니다.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학생들 스스로가 포경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고, 그 내용을 방송으로 보여드리는 것에도 가족은 모두 동의하였습니다.

이 과정은 한 달 반의 충분한 기간 동안 학생과 부모님이 함께 고민과 의논 끝에 결정한 내용이며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이었습니다. 학생의 부모님도 이를 존중하여 촬영에 합의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제작진의 어떠한 개입도 없었음을 밝힙니다. 또한 모든 수술 장면의 촬영은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이루어졌으며, 출연 가족 모두 훈훈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습니다.

하지만 가족들이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기회를 거울삼아, 향후 더욱 신중하게, 방송을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가족들의 소통과 갈등 해결의 창구가 되는 '살림하는 남자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