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의 로코' 고경표 "'질투의 화신' 때는 너무 어려…성숙해진 매력多"('월수금화목토')


배우 고경표가 6년 만에 로맨틱코미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린 가운데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고경표는 “지금 시대에 가능할 법한 이야기고, 많은 분의 사고나 가치관이 바뀌어서 이런 이야기를 받아들일 수 있겠다 싶었다. 저도 충분히 납득됐고 기회라고 생각했다. 참여하게 된 것만으로도 기쁜 일”이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6년 전 ‘질투의 화신’ 때보다 한층 성숙해진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도 귀띔했다. 고경표는 “‘질투의 화신’을 찍었을 땐 제가 많이 어렸다”라며 “그 때보다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 때 연기했던 캐릭터와 지금 이 드라마 속 캐릭터는 많이 다른 인물이라 두 캐릭터의 차이점을 비교해보시면서 시청해주시는 것도 재미있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민영과 고경표, 김재영 주연의 '월수금화목토'는 2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