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이별리콜' /사진제공=KBS


개그맨 양세형이 자신의 연애 경험담을 들려준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연애를 하면서 생겼던 ‘트라우마’ 때문에 X와 이별한 리콜남과 리콜녀가 등장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남긴 과거 여자친구에 관해 이야기한다. 과거 여자친구는 용서할 수 없는 치명적인 거짓말과 바람피우는 것을 반복한다. 그러면서 외로워서 바람을 피웠다고 당당하게 말한다. 그런데도 리콜남은 과거의 여자친구에게 매달렸다고.

이에 성유리는 리콜플래너들에게 “연인의 바람을 한 번은 용서해 줄 것 같으냐, 아니면 절대 용서할 수 없느냐”고 질문을 던진다. 양세형은 “예전에 바람피운 여자친구를 용서해준 경험이 있다”고 답한다.

양세형은 “‘한 번이니까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에 용서했는데, 여자친구가 내 눈앞에 없을 때는 계속 상상을 했다. 시나리오 작가가 되더라”면서 ‘이런’ 행동까지 해봤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어 양세형은 바람을 피운 여자친구를 용서해준 후 심적으로 힘들었던 당시의 리얼한 상황을 들려주고, 트라우마를 극복했던 현실적인 방법까지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리콜플래너 모두를 충격에 빠지게 만든 리콜남의 과거 연애 트라우마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던 X와 이별하게 만든다. 대체 어떤 트라우마로 X와 이별하게 됐는지, 리콜남의 사연과 X와의 이별 리콜은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오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