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오늘(18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12년 우정을 확인할 특별한 미션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강원도 특집에 걸맞게 알감자를 활용한 레이스를 진행, 최종 미션에서 팀별로 제출한 감자 개수에 따라 벌칙 운명이 결정됐다. 멤버들의 의리가 중요하게 작용했다. 추가로 개인이 소지한 감자 개수가 많을수록 벌칙에서 멀어질 수 있다는 룰이 공개되며 멤버들은 “팀이냐, 개인이냐 딜레마다”라며 고민에 빠졌다.

벌칙 스티커가 가장 많은 하하와 양세찬을 필두로 팀을 이뤄 진행했는데 하하 팀은 “무조건 다 내자”라며 ‘올인 작전’을 내세워 서로를 향해 믿음을 강요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반면 양세찬 팀은 “일단 지켜보자”고 신중한 태도를 취하며 두 팀의 상반된 팀 분위기가 연출돼 레이스에 흥미를 더했다.

하지만 단합된 모습도 잠시, 감자 제출 시간이 됨과 동시에 180도 돌변했고 멤버들은 “이제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다”며 반전의 모습을 보였다. 온갖 배신에 멤버들은 “다들 진짜 너무한다”, “진짜 벼랑 끝이다!” 며 가냘픈 우정에 치를 떠는가 하면, 송지효는 하하를 향해 “오빠는 내가 불편해?”라며 서운한 심경을 드러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온갖 배신이 난무하는 상황 속에서 멤버들은 12년의 우정을 확인할 수 있을지는 18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