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유재석이 자신의 방송 모니터링 후 말이 많은 것을 반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퇴근을 걸고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의 미션이 시작됐다.

이날 멤버들은 ‘大(대)’ ‘小(소)’ 중 하나의 카드를 골랐다. 카드 안에는 '제한 시간 30분 안에 이곳에서 가장 멀리 이동하세요'라는 미션이 담겨 있었다. 이이경, 이미주는 ‘大’,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는 ‘小’를 선택했다. ‘大’는 버스, ‘小’는 택시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예능 베테랑 유재석, 하하, 정준하는 길이 막히지 않는 파주를 목적지로 동일하게 선택했다. 반면 서울 지리를 잘 몰라 자신 없어 하던 미션 초보 박진주는 성수로 향했다. 광역 버스를 택한 이이경과 이미주도 방향이 엇갈렸다. 이미주는 강남 방면을 택하고 가장 늦게 버스에 탑승했다. 하하는 이동 중 버스를 기다리는 이미주를 발견하고 "쟤는 내가 벌써 제쳤다. 이게 노련함의 차이"라며 뿌듯해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버스로 이동하던 이이경은 미친 친화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이경은 옆자리 시민에게 "저 혹시 누군지 아시나요?"라고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내밀었지만 "TV를 잘 안 봐서"라는 대답을 듣고 당황했다. 이에 굴하지 않고 이이경은 직업부터, 나이, 고향까지 질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급기야 "번호 알려드릴까요? 이것도 인연이잖아요"라며 연락처 교환을 시도, 시민의 본방사수 약속까지 받아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30분 뒤 각자의 목적지에 도착한 멤버들은 '다섯 가지 아르바이트를 선택해, 여러분이 사용한 교통비를 버세요'라는 다음 미션을 받았다. 평균 만원 이상을 사용한 택시 멤버들은 뒤늦게 분노가 폭발했고, 버스 멤버들은 적은 금액을 벌어야 한다는 사실에 반색했다.

진짜 미션은7명의 멤버가 모두 같은 선택을 하면 퇴근하는 것.

장당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유재석과 하하는 예능 프리뷰 작성을 맡았다. 촬영 원본에 있는 출연자의 대화를 빠짐없이 기록하는 일이었다. 기계치로 유명한 유재석은 "내가 제일 취약한 걸 한다"며 시작부터 멘붕에 빠졌고, 하하는 유재석의 말이 많다는 점을 지적하며 반성을 요구해 폭소케 했다. 문서 작성 난항에 빠진 유재석은 하하에게 도움을 청했고, 하하는 "귀여워. 우리 엄마 같아"라고 놀려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이미주와 이이경은 배달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직접 배달해 돈을 벌어야 하는 상황. 이이경은 거리로 나가 발로 뛰는 배달 영업을 시작했다. 앞서 보여준 미친 친화력으로 시민들에게 말을 걸며 영업에 성공했다. 이미주도 배달 영업에 나서 직접 배달을 접수해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정준하와 신봉선은 양파 손질하기에 당첨됐다. 정준하를 만난 신봉선은 "오늘 열심히 일만 하고 분량 없겠네"라며 티격태격했고, 두 사람은 눈물을 흘리며 양파 껍질을 까는데 열중했다. 시간당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박진주는 홀로 샌드위치 가게에 등장했다. 본격 알바생 모드를 장착한 박진주는 한방에 인사 교육을 클리어했고, 손님 응대, 매장 청소, 샌드위치 만들기 등 우등 아르바이트 생으로서 동분서주 활약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한 시간이 지난 뒤 정산이 시작됐다. 유재석과 하하는 각각 2장, 3장을 하고도 맞춤법, 띄어쓰기 실수를 지적 받아 아르바이트비를 차감했다. 3500원을 번 유재석은 "이런 노력이 있는지 몰랐다. 앞으로 얘기를 할 때는 명확하게 간단하고 명료하게, 쓸데없는 말은 안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고, 박 PD는 "이것도 프리뷰로 쳐야 한다"라고 덧붙여 유재석을 발끈하게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