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종합] "대답 기다려"…김세정, 남윤수의 여전한 마음+재고백에 '깜짝'('오늘의 웹툰')
사진=SBS '오늘의 웹툰' 영상 캡처
사진=SBS '오늘의 웹툰' 영상 캡처
'오늘의 웹툰' 김세정이 무한한 가능성을 향해 다시 힘찬 발걸음을 내디딘 꽉 찬 해피 엔딩으로 지난 8주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녀가 또다시 채워갈 새로운 인생 챕터는, "미래는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의미를 갖는다"며 시작한 제2의 꿈과 맞닿아 있었다.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최종회에선 온마음(김세정 분)의 흐뭇한 '레벨 업' 성장사, 그 마지막 페이지가 채워졌다. 몸과 달리 마음이 낫질 못해 유도를 관둔 마음은 네온 웹툰 편집부에 입사하고 동료들을 만나면서 '마음의 부상'을 모두 회복했다. 정규직 전환까지 성공한 그녀는 그동안 풀지 못했던 마지막 관문을 넘기로 결심했다. 편파 판정을 피하기 위해 반드시 '한판승'으로 이겨야 했기에 상대의 약점이었던 부상당한 발목을 공략했던 마음. 상대는 고통을 호소하며 실려 갔지만, 자신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엄청난 트라우마로 남았던 이 사건을 마주할 용기를 갖게 된 마음이 찾아간 그 친구는 아무 말 없이 그녀를 안아줬다.

존속 이유를 입증한 웹툰 팀도 마지막 레벨 업에 박차를 가했다. 나강남(임철수 분) 작가와 웹툰 스튜디오 대표로 이직하게 된 석지형(최다니엘 분)은 "아픈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으로 기억하고 싶다"며 회사명을 '스튜디오 진저'로 지었다. 구준영(남윤수 분)은 게임 부서와의 협업 건으로, 본인이 제일 잘하는 일을 시작하게 됐다. '워라밸 요정' 권영배(양현민 분)는 석지형을 대신해 부편집장으로 승진했다. 기유미(강래연 분)는 공모전에 열정을 쏟았고, 최두희(안태환 분)는 아픈 손가락인 오윤(손동운 분) 작가의 '인류의 기원' 리부트를 기획했다.

이런 노력이 모여 장만철(박호산 분) 편집장이 약속한 대로 웹툰 팀은 국내 업계 1위를 달성했고, 대표이사 윤태희(백주희 분)로부터 본사 진출을 제안받았다. 편집자들은 행복하게 사무실을 정리하며 이젠 글로벌 1위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전진하자고 다짐했다. 웹툰 팀은 짐 정리를 하고 새로운 사무실로 이동했다. 온마음은 구준영에게 "우리 첫 출근 같이 하지 않았냐. 그때 니가 나 오해하고 너 따라다니는 줄 알지 않았냐"며 "내가 너한테 반한 줄 알았냐"면서 웃었다. 구준영은 진지하게 "반한 건 나였다. 나 아직 대답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얼마 전 구준영은 온마음에게 "좋은 사람.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 나 너 좋아한다. 언제라고 말할 수 없는 사이에 그렇게 됐다. 지금 당장 어떤 답을 해주지 않아도 괜찮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다리겠다"고 고백한 바 있다. 온마음은 놀란 얼굴로 바라봤다

여전히 미래는 예측할 수 없다. 하지만 그래서 생은 의미가 있기에, 또다시 무한한 가능성을 향해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하는 이들의 가슴 벅찬 희망은 마지막까지 마음속을 맴도는 진한 여운을 남겼다. 뜨거운 여름날 시청자들을 찾아와 꿈을 응원하고, 지친 시간에 공감을 보내며 위로를 건넸던 '오늘의 웹툰'의 지난 여정을 '서사, 꿈, 힐링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되돌아봤다.

'오늘의 웹툰'은 최종회까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여러 인물의 '서사'를 고루 챙겼다. 지형은 마음과 나눴던 '500원 응원 서사'를 매듭지었다. 그는 동전을 던지려는 마음으로부터 "(앞으로) 운은 우리 편일 거라 믿자"며 500원을 회수했고, 미련 없이 그 동전을 써버렸다. 이 동전이 더 이상 예측할 수 없는 운을 점칠 필요 없이 성장한 웹툰 팀을 상징하는 매개체로 바뀐 것. 영배 역시 구슬아(전혜연 분) 작가와의 서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날 실적만 좇다 불가능에 가까운 작업 스케줄을 밀어붙였던 그가 공모전 대상으로 돌아온 그녀의 앞날을 응원하며, 담당 편집자 자리를 마음에게 양보했다. 심지어 독자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노하우까지 전수했다. 인물 하나하나의 서사를 탄탄하게 마무리하며, 마지막까지 흐뭇한 감동을 선사한 대목이었다.

'오늘의 웹툰'은 끝까지 '꿈'을 꾸는 사람들을 응원했다. 생각지도 못했던 기회를 얻어 제2의 꿈을 꾸게 된 마음은 언제나 '온 마음'으로 진심과 열의를 다해 하루가 다르게 편집자 레벨을 다이내믹하게 상승시켰다. 도망치지 않고 제대로 된 전쟁터를 만들겠다며 버티고 성장한 준영 역시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였다. 웹툰 팀을 지키고 싶다는 꿈이 생겼고, "끝까지 싸워보겠다"며 팀을 위협하는 허관영(하도권 분) 본부장의 비리를 밝혀내는 데 가장 크게 기여했다. 이 과정에서 꿈을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는 물론이고, 이루지 못해 빛을 발하지 못한 꿈도, 그래서 포기해야 하는 용기의 가치도 설파했다. 상처를 딛고 일어선 신대륙(김도훈 분), 10년째 지망생이었던 임동희(백석광 분), 스스로 매몰됐던 과거에서 걸어 나온 마해규(김용석 분) 등의 에피소드가 더 가슴을 울린 이유였다.

그렇게 만들어간 파동이 모여 '오늘의 웹툰'은 함께 한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힐링 드라마로 남았다. 그래서 오랫동안 품어왔던 길을 매일 조금씩 걸어가다 비틀거릴 때, 갈림길에서 어떠한 선택을 해야 할 때, 어떤 길에 잘못 들어섰다는 생각이 들 때, 한 번쯤 다시 꺼내 보고 싶은 작품으로 자리했다. 그 안엔 "우리 인생은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되는 '오늘의 웹툰'처럼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는 응원이 있기 때문이다.

사진=SBS '오늘의 웹툰' 최종회 방송 캡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