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가수 이진혁이 이경규와 불화맨스를 선보인다. DKZ 재찬은 첫 손맛에 기쁜 마음을 드러낸다.

17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4'에서는 블락비 재효, 아스트로 문빈, 진진, 이진혁, DKZ 재찬, 개그맨 강재준과 함께하는 '2022 청춘 낚시 대회'의 후반전 및 최종 우승팀이 공개된다.

지난주에 이어 '2022 청춘 낚시 대회' 후반전은 각각 새로 뽑은 자리에서 시작된다. 민물낚시답게 역시나 오전 낚시 결과에 자리 탓을 하는 출연진들이 속출한다고. 과연 바뀐 자리가 낚시 대회의 결과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오전에 좋은 자리 덕분인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이경규, 이진혁 팀이 끝까지 좋은 성적을 유지해 황금 배지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DKZ 재찬은 처음 느껴보는 손맛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해 향어에 입맞춤하고, 지난 방송을 통해 '근육 낚시' 최강자로 떠오른 문빈은 명품 복근 웨이브까지 선보여 환호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 이태곤은 향어를 잡은 벅찬 마음에 기록도 재기 전에 냅다 방생해버리는 어이없는 상황마저 발생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경규, 이진혁 팀의 불화맨스에도 이목이 쏠린다. 예측 불가 순위 경쟁에 마음이 급해진 이경규는 물고기 기록 재는 시간도 아까운지 이진혁에게 히트 후 "세리머니 하지 마. (바로) 낚시해"라며 단호하게 '세리머니 금지령'을 내렸다는데.

이경규의 호통에도 굴하지 않는 이진혁을 보고 김준현은 "20대 중에 이경규 이기는 사람 없는데"라며 이진혁과 이경규의 환장의 불화맨스 케미에 박장대소한다. 과연 이 두 사람은 환장의 불화맨스를 극복하고 브로맨스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