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박선혜 PD /사진제공=MBN
'돌싱글즈3' 박선혜 PD /사진제공=MBN


MBN·ENA 예능 '돌싱글즈3’ 박선혜 PD가 윤남기, 이다은 결혼식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삼송 MBN 미디어센터에서 '돌싱글즈3' 박선혜 PD를 만났다. '돌싱글즈'는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린 연애 시리즈물. 이번 시즌에서는 한정민, 조예영에 이은 이소라, 최동환의 새 커플 탄생을 알리며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유현철, 변혜진은 최종 선택서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한정민, 조예영은 내년 봄이나 가을쯤 재혼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윤남기, 이다은에 이어 두 번째 재혼이 예고된 것. 재혼 성사율은 높은 비결에 대해 박 PD는 "출연자를 뽑을 때부터 재혼을 염두에 두고 계신 분들로 선정했다. 그래서 이야기가 더 깊어질 수 있었던 것 같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돌싱들과 이야기해보면 연애로 밀당하는 게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더라. 자신과 맞으면 빠르게 진행하더라. 나도 한정민, 조예영이 확 사랑에 빠지는 모습을 보며 신기했다. 만난 지 5일 만에 확신을 가지고 사랑한다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돌싱글즈' 첫 재혼 커플인 윤남기, 이다은의 결혼식장에는 출연자들부터 MC들, 제작진들까지 총출동했다. 박 PD는 "결혼식을 보며 작가님과 같이 울었다. 윤남기는 사전 미팅 때까지만 해도 냉소적인 느낌이었다. 어떻게 인연을 찾겠냐는 듯한 반응이었는데, 리은이를 딸처럼 안고 있는 모습을 보니 뭉클하더라. 리은이한테 한마디 하라고 했을 때 '평생 아빠가 지켜줄게'라고 말하는데 한 가족을 만든 것 같아서 감동스러웠다"고 회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