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박선혜 PD /사진제공=MBN
'돌싱글즈3' 박선혜 PD /사진제공=MBN


MBN·ENA 예능 '돌싱글즈3’ 박선혜 PD가 이소라, 최동환의 연애를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삼송 MBN 미디어센터에서 '돌싱글즈3' 박선혜 PD를 만났다. '돌싱글즈'는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린 연애 시리즈물. 이번 시즌에서는 한정민, 조예영에 이은 이소라, 최동환의 새 커플 탄생을 알리며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유현철, 변혜진은 최종 선택서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이소라, 최동환은 최종 커플 선택서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촬영 후 연인 관계로 발전돼 많은 축하를 받았다. 제작진 역시 촬영을 마칠 때까지는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을 모르다 6월쯤 알게 됐다고 밝혔다.

"다른 출연자들은 알고 있었더라고요. MC분들에게는 스페셜 방송 때 알리고 싶어서 비밀로 했죠."
'돌싱글즈3' 이소라, 최동환./사진제공=MBN, ENA
'돌싱글즈3' 이소라, 최동환./사진제공=MBN, ENA
이소라, 최동환의 연애는 방송 전 SNS를 통해 연애 목격담이 불거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박 PD는 "저희도 (조심하라는) 이야기를 참 많이 했는데"라며 "최동환은 조심스러운 편인데 이소라는 아무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둘이 장거리다 보니 역에서 목격이 많이 됐다. 관심이 있으니까 알아본 거라 뭐라고는 못하지만, 원망을 좀 했다. 숨어계시라고 했는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못다 한 이야기는 오는 10월 중 '돌싱글즈 외전'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박 PD는 "연애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카톡과 사진들을 봤을 때 남녀의 연애가 이렇게 잇몸이 마르도록 흐뭇할 수 있다는 걸 시즌2 윤남기, 이다은 이후로 처음 느꼈다. 연애 초기 연인들의 귀여운 모습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딸 세 명을 비양육 중인 이소라는 최근 면접교섭권이 인정되며 아이들을 볼 수 있게 됐다. 스페셜 방송을 수락하기까지도 아이들에 대한 걱정이 제일 컸다고. 박 PD는 "이소라가 제일 걱정했던 건 연애하는 모습보다는 동거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었다"며 "현재 이소라 아이들도 엄마가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는 걸 알고 있고, 촬영에 대해 알고 있어서 출연을 결정할 수 있었다.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신경 써서 준비하고 있다. 연애하는 느낌으로 꾸려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