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 된 정은지 "술도녀 때랑 완전 달라"('블라인드')


배우 정은지가 '술도녀' 강지구와 이번 역할 사이 차별점을 언급했다.

16일 tvN 드라마 '블라인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용휘 감독과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가 참석했다.

사회복지사 조은기 역할을 맡은 정은지는 전작 '술꾼도시그녀(이하 '술도녀')'의 캐릭터 강지구와 다른 점을 언급했다.

그는 "강지구랑 조은기는 정반대의 캐릭터"라며 "강지구는 본인의 친구들 외에 관심이 없다. 그런데 조은기는 내가 아는 정의에 대해서 아니라고 생각하면 주저 없이 뛰어드는 캐릭터다. 정말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옥택연이 현장에서 잘 이끌어줘서 내 컨디션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였다. (옥택연은) 배려왕이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블라인드'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