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촬영 중 많이 맞고 굴러…피 분장 좋아하시더라"('블라인드')


배우 옥택연이 액션신을 언급했다.

16일 tvN 드라마 '블라인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용휘 감독과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가 참석했다.

이날 옥택연은 수많은 형사 캐릭터 중 류성준이 지닌 차별점에 대해 "캐릭터가 변해가는 과정이 볼거리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액션을 많이 했다"며 "이전에도 많이 보여드리기도 했지만 색다른 액션을 보여드릴 것 같아서 많이 맞고 굴렀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피 분장을 하고 있으면 감독님께서 그렇게 나를 좋아하신다, 나를 부르는 게 행복하다고 하시더라"며 "액션은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라인드'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