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무명 끝낸 한지은 "뺨 때릴 때도 '척' 아닌 실제로…진정성 있고파"[TEN인터뷰]


"매번 새로운 작품에 도전하는 이유요? 도전이라는 의미보다는 제 성격 자체가 그런 것 같아요. 어딘가에 저를 국한해서 가둬두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 경험해보기 전에는 결정하지 않죠. 전 대본과 캐릭터가 좋으면 그냥 그 작품을 선택하는 편이에요"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의 주연 배우 한지은이 솔직하고 성숙한 생각을 전했다. 이번에 한지은이 도전한 작품은 미스터리한 모임 속 다섯 명의 개미가, 주식을 통해 인생을 깨닫는 '떡상기원 주식 공감 드라마'. 저마다의 사정을 안고 개미가 된 이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한지은은 극 중 결혼을 앞두고 주식 투자로 신혼집 전세금을 날린 유미서 역을 맡아 연기했다.
12년 무명 끝낸 한지은 "뺨 때릴 때도 '척' 아닌 실제로…진정성 있고파"[TEN인터뷰]
현재 투자한 주식이 '반토막'이 났다는 한지은은 "가까운 지인이 고급 정보를 주길래 작품에 들어가기 전 주식에 한 번 도전해봤다. 유미처럼 '일단 500만 태워봐. 잃으면 내가 줄게'라는 대사를 똑같이 들었다"라며 "완전 반토막이 났는데 손대지 않고 그대로 두고 있다. 조금 회복하기는 했는데 원점을 기대하지는 않고 있다. 과감한 편은 아니라서 다시 주식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안 든다. 혹시라도 하게 된다면 관심 종목 위주로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투자 종목을 추천해준 지인과는 여전히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한지은은 "투자에 실패했다고 해서 지인과 관계가 나빠지지 않았다"며 "너무 가까운 지인이기도 하고 누군가를 통해 주식 투자를 했다고 할지라도 그건 내 책임이다. '주식을 사고, 안 사고'는 나의 선택이니까 잘 알아보지 않고 투자한 것 또한 나의 책임이다"고 말했다.
12년 무명 끝낸 한지은 "뺨 때릴 때도 '척' 아닌 실제로…진정성 있고파"[TEN인터뷰]
매번 다른 연기와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인생캐'를 만났다는 호평을 듣기도. 유튜브 댓글이나 SNS 반응을 살펴본다는 한지은은 기억에 남는 호평에 대해 "백화점 신에서 '북한 사람이 왔다' 이런 댓글도 많이 봤고 1인 4역을 한 장면에서는 '저걸 한 번에 한 건가?' 이런 댓글도 기억에 남는다. 일본 드라마 패러디도 너무 좋아해 주시더라. 실제 저희가 했던 대사를 댓글로 달아주신 것도 너무 좋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홍종현(최선우 역)에게도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그는 "둘 다 조용한데 장난기가 있어서 빨리 친해졌다. 만나면 장난치느라 바빴다. 장난치면서 촬영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대본 얘기도 편하게 하고 아이디어도 서로 제안하면서 논의도 많이 하게 된다"라며 "종현이가 워낙 착하고 순하고 배려를 많이 해주는 친구다. 처음엔 낯을 가려서 되게 차가운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애교도 많고 '장꾸미'도 있더라"라고 말했다.
12년 무명 끝낸 한지은 "뺨 때릴 때도 '척' 아닌 실제로…진정성 있고파"[TEN인터뷰]
이어 극 중 홍종현의 뺨을 때려야 했던 한지은은 "실제로 때렸다. 요령을 써서 때리는 척만 할 수도 있는데, 어설프게 하면 너무 거짓말처럼 보이겠더라. 나름대로 실제 때리는 것처럼 시도도 해봤는데 '이거 아니다' 싶어서 '리얼'로 가기로 했다. 종현이도 '누나, 괜찮아. 한 번에 해' 라고 하더라. 난 너무 미안했는데 종현이가 용기를 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는 선배 박해일을 꼽았다. 그는 "박해일 선배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 특히나 눈빛이 너무 좋다"며 "선과 악이 공존하는 눈인 것 같다. 눈빛에 선함과 섹시함, 악함이 다 들어있어서 묘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영화 '한산'을 보고 또 반했다. 이전에 나온 영화 '경주' '헤어질 결심'도 재밌게 봤다"라며 "박해일 선배와는 로맨틱 코미디보다는 찐한 로맨스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12년 무명 끝낸 한지은 "뺨 때릴 때도 '척' 아닌 실제로…진정성 있고파"[TEN인터뷰]
마지막으로 한지은은 진정성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그는 "진정성이 있는 게 멋지고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작품에 진심을 다해도 늘 후회가 남는 게 이 일이지만 최소한의 후회만 남게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