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김태균 "아이큐 250"→전현무 "병원 가봐라"('내일은 천재')


전 야구선수 김태균이 아이큐를 공개했다.

KBS JOY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천재' 제작발표회가 15일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김태균은 “초등학교 때 250 나왔다. 담임선생님이 ‘너는 진짜 천재다. 운동하지 말고 공부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250이면 병원 가야 한다. 150 초반만 나와도 멘사 회원이 될 수 있는데 무슨 소리냐”고 했다. 이장준은 “뉴런 많은 것”이라고 깨알 지식을 뽐내기도.

'내일은 천재'는 언론 고시계의 그랜드슬램 달성이라는 전설적인 이력에 예능감까지 갖춘 전무후무한 '브레인 가이드' 전현무와 천재를 꿈꾸는 예체능부 4인방의 두뇌 계발 버라이어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