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의 윤종빈 감독. / 사지제공=넷플릭스
'수리남'의 윤종빈 감독. / 사지제공=넷플릭스


윤종빈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을 함께한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등 배우들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15일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수리남'에서는 하정우가 국정원의 마약왕 체포 작전에 협력자가 된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 역을, 황정민이 신망 높은 한인교회의 목사로 위장하고 있는 마약 대부 전요환을 연기했다.

윤 감독과 하정우는 '용서받지 못한 자',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를 함께 작업했다. '수리남'은 다섯 번째. 윤 감독은 "하정우의 큰 특징은 1번, 2번 테이크가 좋다는 것이다. 연기를 많이 시키면 안 좋다. 갈수록 안 좋다. 처음 한두 번이 제일 좋다. 그래서 최대한 리허설을 안 하려고 하고 스태프들에게도 '하정우는 1번, 2번이 제일 좋으니까 기술적으로도 잘 잡자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는 테이크마다 연기가 다르다. 본인이 의도해서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며 "연기를 자신이 계획해온대로 하는 배우가 있고, 그때그때 상대 배우에게 받은 느낌 만큼 하는 배우가 있는데 하정우는 후자다. 1번, 2번 날이 딱 서 있을 때 연기가 가장 좋다"고 전했다.

박해수에 대해서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봤는데 마스크가 좋다는 생각을 했다. 고전적인 마스크가 오버랩되는 얼굴이라 좋다고 생각했고 한 번 보고 싶었다"며 "담백하고 맑은 친구라고 생각했다. 선한 느낌을 해수가 연기한 적 없었던 것 같아서 그런 걸 좀 살리려고 했다"고 밝혔다. 유연석에 대해서는 "뮤지컬 '헤드윅'을 한 번 봤었는데, 생각과 다른 느낌이었다. 노래도 연기도 정말 잘하더라. 저렇게 잘하는 배우였나 했나. TV에서 유연석이 자상하고 스윗한 이미지다. 로맨틱 코미디 주인공 같은 느낌밖에 못 봤던 것 같다. 다른 얼굴을 가지고 있는 친구라고 생각했고, 그런 면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조우진에 대해서는 "'보안관' 등 제가 제작한 작품 2개를 같이 했다. 이 친구한테는 어떤 역할을 맡겨도 설득력 있게 연기할 수 있겠다 생각했다. 극 중 두 가지 모습이 있지 않나. 그런 역할을 맡기면 설득력 있게 잘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윤 감독은 "하정우, 황정민은 그들이 가장 잘하는 걸 시켰다"며 웃었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