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수리남'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하정우, 황정민 주연의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감독 윤종빈)의 배경이 된 남미 국가 수리남이 한국의 드라마 제작사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수리남 정부 사이트에 따르면 알베르트 람딘 외교·국제사업·국제협력부(BIBIS) 장관은 전날 드라마 '수리남'을 언급하며 "제작사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람딘 장관은 이 드라마가 수리남의 마약 두목에 관한 것이지만 수리남을 '마약 국가'로 몰아넣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수리남'의 내용이 사실이든 거짓이든 부정적인 인식을 만드는 것"이라며 "전세계가 이런 모습을 보고 있으니 좋지 않은 일이며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수리남 정부는 제작사에 대한 법적 조치에 더불어 한국 정부에 대해서도 대사를 통해 항의하겠다고 전했다. 람딘 장관은 표현의 자유도 중요하게 다뤄져야 하지만 한계도 있다면서 수리남은 드라마에서 나타나는 이미지가 더는 없고 그런 행동(마약 거래)에도 참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수리남 정부는 전했다.

한국 외교부도 이러한 현지 동향을 공관을 통해 보고받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정부를 향한 수리남 정부의 공식 항의 메시지 접수 여부에 대해 "해당 넷플릭스 시리즈 방영 이후 수리남 정부의 우리 정부에 대한 입장 표명은 없었다"며 "수리남과의 우호 관계 유지를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수리남은 1975년 수교했으며 현재는 주 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이 수리남을 겸임하고 있다.

주 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은 13일 홈페이지에 수리남 한인사회를 대상으로 "수리남에 거주하는 한인 여러분께서 드라마 방영 여파로 많이 곤혹스러우실 것으로 짐작된다"며 "여러분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지했다.

'수리남'은 한 민간인 사업가가 수리남을 장악한 한국인 마약왕을 검거하기 위한 국정원의 비밀작전에 협조하는 이야기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