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진선규, 박지환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 '텐트 밖은 유럽' 7회에서는 박지환이 합류하며 완전체가 된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의 이탈리아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날 진선규는 새로운 캠핑장으로 이동하기 전 아내와 전화통화를 나눴다. 진선규는 아내가 전화를 받자 "여보, 어 여보"라며 반갑게 인사했고, "어 그래 여보. 여보오오오. 어 여보. 여보 27일날 여기서 출국이니까 여보 좀만 기다려. 알았어. 응, 여보 잘 지내고 있어"라고 애교스럽게 말했다.

진선규는 마지막까지 "여보 알았어"라고 애교있게 전화를 끊곤, 지켜보는 스태프를 보며 "부끄럽게 됐네, 갑자기"라며 쑥스러워 했다. 진선규의 아내는 4살 연하의 배우 박보경으로, 현재 tvN ‘작은아씨들’에 출연 중이다.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박지환은 운전하는 윤균상에게 아내표 귀마사지를 해줬다. 이날 뒷자석에 앉아있던 박지환은 피곤해하면서도 운전하는 윤균상을 신경썼다. 그러다 팔을 뻗어 윤균상의 귀를 마사지 해줬고, "내가 힘들 때 와이프가 항상 해주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진선규도 윤균상의 다른 쪽 귀를 마사지해줬고, 윤균상은 "정신이 바짝 든다"고 고마워했다. 윤균상은 형들에게 "좀 주무시라. 음악 들으며 천천히 가고 있겠다"고 말했다.

이날 네 사람은 티본스테이크의 원조인 피렌체를 찾아 제대로 된 외식을 했다. 이들이 찾은 식당에서 한 손님은 유해진을 알아보기도. 이들은 피렌체식 티본스테이크의 등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이 토스카나로 향했다. 인생 풍경으로 꼽히는 토스카나 발도르차 평원에 들어선 이들은 압도적인 풍경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감탄했다.

토스카나 평원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언덕 위 캠핑장에 도착한 이들은 박지환의 반찬과 소시지 카레로 저녁을 준비했고, 공작새 울음소리를 들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